구미전자정보기술원, 지역 기업과 인공지능 식별추적시장 진출
구미전자정보기술원, 지역 기업과 인공지능 식별추적시장 진출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20.06.29 20:18
  • 게재일 2020.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 구미전자정보기술원의 웨어러블스마트디바이스 상용화지원센터가 지역 기업인 포인드(주)와 공동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법무부·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추진하고 있는 ‘AI(Artificial Intelligence) 식별추적시스템 구축 실증 및 검증 지원사업’에 선정돼 인공지능 식별추적 분야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이번 사업은 2021년까지 컴퓨터 비전 분야의 선도적 기술을 확보해 AI 산업 육성은 물론 안면 인식 출입국 시스템을 세계적 수준으로 고도화하기 위해 학습 데이터와 검증 환경을 구축하고 평가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사업 추진으로 인공지능 기반 안면 인식과 이상 행동 탐지 기술을 개발 및 고도화하고 개발된 제품의 목표 인식률을 높이고 실증환경 조성도 이뤄질 계획이다.

박효덕 구미전자정보기술원장은 “앞으로도 지역 중소·벤처기업이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산업을 선도하고 지역과 상생발전 할 수 있는 성과 창출 모델 개발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