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상무 강상우, 3경기 연속 BEST 11 영예
상주상무 강상우, 3경기 연속 BEST 11 영예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20.06.04 19:39
  • 게재일 2020.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경원도 2경기 연속 선정

K리그1 2020 4라운드 대구전 BEST11에 선정된 상주상무의 강상우(왼쪽)와 권경원. /상주상무 제공
상주상무 강상우와 권경원이 하나원큐 K리그1 2020 4라운드 대구전 BEST11에 선정됐다.

강상우는 지난 2라운드 강원전부터 세 경기 연속, 권경원은 3라운드 광주전부터 두 경기 연속 BEST11 선정의 영예를 안았다. K리그1을 통틀어 현재까지 세 경기 연속 선정은 강상우가 유일하다.

강상우는 지난달 29일 DGB 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대구FC와 경기에서 후반 16분 송승민의 득점을 도와 팀을 패배에서 구했다. 권경원 역시 센터백으로 선발 출전해 견고한 포백라인을 형성하며 전·후반 몰아치는 대구의 공격을 막아냈다. 2, 3라운드에서는 연속골을 기록하며 팀의 2연승을 견인했고, 4라운드서는 송승민의 골을 어시스트하는 등 세 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강상우는 “3주 연속 베스트일레븐에 선정돼 팬들과 하나님께 감사드린다. 개인적으로도 정말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권경원 역시 개막 이후 네 경기 모두 선발 출전해 상주의 수비를 책임졌다. 울산전 패배를 제외하곤 지난 4라운드 대구전 1실점이 전부다. 네 경기 중 두 경기서 무실점 승리를 거두며 권경원은 센터백으로서 탄탄한 포백라인의 중심을 맡고 있다.

두 경기 연속 BEST11은 권경원을 비롯해 주니오(울산), 홍정호(전북), 고무열(강원)이 유일하다. 내로라하는 선수들과 함께 권경원이 이름을 올리며 국가대표 센터백의 위엄을 증명했다.

권경원은 “그저 감사할 따름이다. 내가 잘했다기보다는 주위 동료들이 잘 도와준 덕이다. 다가오는 부산전 또한 군인정신으로 최선을 다해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소감과 각오를 전했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