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공채시험
온라인 공채시험
  • 등록일 2020.06.01 19:04
  • 게재일 2020.0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풍속도로 새롭게 온라인 공채시험이 떠오르고 있다. 대한민국 1위 재벌그룹인 삼성그룹이 지난달 30·31일 양일간 온라인으로 공채시험을 치르면서 온란인공채시험이 뉴노멀로 우리 사회에 자리잡기 시작했다는 방증이 되고 있다.

학교고사장을 빌려 대규모로 시험을 봤던 과거와 달리 응시생들은 집에서 컴퓨터로 문제를 풀면서 시험보는 모습을 스마트폰으로 촬영했다. 삼성은 부정행위를 막기 위해 삼성SDS의 최신화상회의솔루션 시스템을 도입, 감독관 한명이 응시생 9명을 스마트폰으로 감시해 부정행위를 차단했다.

삼성은 온라인 시험응시자들을 대상으로 개인정보보호용 신분증 가리개와 스마트폰 거치대, 영역별 문제 메모지 등 시험에 필요한 도구들을 담은 꾸러미(키트)를 제공했고, 응시자들은 지원회사의 시험날짜에 맞춰 응시프로그램에 접속해 시험을 치렀다. 이틀간 4회로 나눠 치러진 온라인 시험은 일부 전문가들과 응시생들이 우려했던 서버오류나 부정행위 등의 말썽없이 마무리됐다는 평가다.

이미 코로나 여파로 면접만큼은 화상으로 진행하고 있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최근 응시자들을 직접 대면하지 않고 화상으로 면접을 치렀다. CJ는 이번 상반기 그룹 공채에서 코로나예방을 위해 웹캠을 통한 비대면 면접을 추진하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도 코로나 여파로 잠정중단했던 채용을 시작하면서 화상면접을 도입했고, LG전자와 카카오 등도 경력직 또는 상시채용 지원자에 대해 화상면접을 진행했다. 삼성의 온라인공채시험은 면접뿐 아니라 대규모 필기시험도 온라인으로 치를 수 있다는 성과를 보여준 것으로 머지않아 온라인 필기시험이 기업채용에 새로운 트렌드가 될 것이란 분석이 유력하다.

/김진호(서울취재본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