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호국평화기념관, ‘6·25전쟁과 무공훈장’ 기획전
칠곡호국평화기념관, ‘6·25전쟁과 무공훈장’ 기획전
  • 김락현기자
  • 등록일 2020.05.28 19:43
  • 게재일 2020.0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칠곡] 칠곡호국평화기념관이 재개관을 맞아 6·25전쟁 70주년 기념으로 ‘6·25전쟁과 무공훈장-가슴에 단 명예’ 기획전을 개최한다.

‘6.25전쟁과 무공훈장-가슴에 단 명예’기획전은 6.25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6월 2일부터 11월 29일까지 기념관 내 지하1층 중앙홀에서 이어진다.

다만,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단체관람과 시간대별 입장인원은 제한한다.

이번 기획전은 6·25전쟁을 중심으로 대한민국 무공훈장을 소개하고 그 의미를 되새겨 보기 위해 전쟁기념관의 전쟁·군사박물관 협력망 사업 일환으로 기획됐다.

전시는 대한민국 무공훈장의 역사와 제식 구성, 6·25전쟁 기간 중 무공훈장을 받은 인물, 무공훈장 수여의 숨은 이야기 등이며, 6·25전쟁 당시 수여된 훈장 실물이 전시될 예정이다.

또 낙동강방어선전투에서 무훈을 남겼던 국군의 주요 인물들을 재조명하는 코너도 마련된다.

이밖에도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무공훈장 입체퍼즐 만들기’프로그램과 입체영상 ‘빛바랜 훈장과 주먹밥’이 6월 한 달 동안 무료로 상영된다.

기념관 내 4D입체영상관에서 6·25전쟁 중 가장 처절했던 전투로 손꼽히는 장진호전투에서 유엔군 의무병이 피란민 어린이를 구출하는 이야기를 담은 신규 입체영상 ‘메모리’를 추가로 상영한다.

4D 입체영상관은 단체관람은 접수하지 않으며 관람인원은 시간대별 사전예약 23명으로 제한한다. 관람료는 무료다.

칠곡호국평화기념관은 경북도에서 추진하는 ‘경북관광 그랜드 세일’참여를 통해 6∼7월 두달간 입장료 50% 할인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기념관은 지난 2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임시 휴관에 들어갔으며 코로나19 방역체계의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에 따라 지난 14일 부분 개관했다. /김락현기자 kimrh@kbmaeil.com
김락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