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영세 폐수배출 사업장 시설 개선 지원
도내 영세 폐수배출 사업장 시설 개선 지원
  • 손병현기자
  • 등록일 2020.05.24 20:14
  • 게재일 2020.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2곳·경주 5곳·경산 7곳
경북도, 불법 폐기물 관리 강화

경상북도가 영세 폐수배출 사업장의 시설개선을 지원하는 한편, 도내 곳곳에 방치되고 있는 불법 폐기물의 관리를 위해 처리책임관을 지정키로 했다.

경북도는 “낙동강과 형산강 수계의 녹조 발생, 상수원 유해화학물질 검출, 중금속 초과 검출 등 다양한 수질 환경이슈가 발생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업 대상은 대일알엔에프 등 14개 사업장이며, 지역별로는 포항 2곳, 경주 5곳, 경산 7곳 등이다.

경북도는 이들 사업장에 대해 다음 달까지 현장조사와 기술진단을 하고 11월까지 기술지원 결과를 바탕으로 최대 3천만 원의 범위에서 수질오염 방지 시설 신규 설치 또는 개선을 지원한다.

기술진단은 시설 결함, 최적 프로세스 도출 등에 대한 정밀진단과 시험분석으로 이뤄진다. 사업 완료 후에는 사업 추진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 등 사업장 의견을 수렴하고 우수사례는 다른 지역과 공유할 계획이다.

반면, 경북도는 도내 곳곳에 방치되고 있는 불법 폐기물의 신속하고 안전한 처리를 위해 현장에 처리책임관 제도를 운영키로 했다. 이와 관련, 경북도는 다음 달부터 포항시 등 15개 시·군 39곳의 불법 폐기물 현장에 총괄책임관인 김종헌 환경정책과장 등 7명을 지정할 예정이다. 이들은 매월 1회 이상 현장을 확인하고 실시간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손병현기자why@kbmaeil.com
손병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