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수네 살구나무
철수네 살구나무
  • 등록일 2020.05.24 19:05
  • 게재일 2020.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진 문

아무도 오지 않는

산골 외딴 동네



철수네 살구나무

개살구나무



봄이 와

꽃 피어도



꽃그늘엔

멍멍이도 없고

누렁소도 없는

아무도

보아줄 사람 없는

개살구나무



벌떼만

왕왕거리네



울진 지역 교육현장에서 어린이들을 가르치며 순수한 동심의 세계를 동시로 옮겨내고, 향토성 짙은 서정시를 써 온 시인은 깨끗한 산골 외딴 동네의 봄 풍경 한 장을 보여주고 있다. 아무도 찾아오지 않는 외딴 집 마당 가에 볼품없이 서 있는 개살구 나무가 있는 풍경이다. 시끌벅적하고 알록달록한, 바쁜 일상 속에 살아가는 우리에게 건네주는 참으로 평화롭고 고요한 풍경이 아닐 수 없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