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절반, 코로나로 “불안하거나 우울’
국민 절반, 코로나로 “불안하거나 우울’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05.19 20:08
  • 게재일 2020.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연구원 전국 17개 시도 조사
대구는 65.3% 평균보다 20%↑
연령별, 50대 이상에서 뚜렷
직업별, 전업주부 59.9% ‘최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우리나라 국민 47.5%는 불안·우울감을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구 시민들이 느끼는 불안과 우울감은 전국 평균보다 20%나 높았다.

19일 경기연구원이 지난 4월 전국 17개 시·도 15세 이상 1천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로 인한 국민 정신건강 설문조사’(신뢰수준 95%, 표본오차 ±2.53%)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다소’ 불안하거나 우울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45.7%에 달했다. 더욱이 불안과 우울감을 ‘매우 심하게’ 느끼는 비율은 1.8%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50대 이상에서 불안감과 우울감의 호소가 짙었다. 50대에서는 52.2%의 국민이 우울·불안감을 호소한 반면, 30대와 10대에서는 46.5%와 40.0%가 불안하고 우울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직업별로는 여성들의 불안 및 우울감이 높았다. 전업주부가 59.9%로 가장 높았고, 자영업자(54.3%), 계약직 근로자(53.4%), 중고등학생(46.8%), 무직자(46.7%)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았던 대구 시민의 불안·우울감이 가장 높았다. 대구시민의 불안·우울감은 전국 평균보다 약 20%p 높은 65.3%로 나타났다. 부산은 55.4%, 대전은 54.5%이었으며 경기도는 47.6%로 평균 수준이다. 아울러 대구 시민의 30.6%는 코로나19로 인한 수면장애를 경험한 것으로도 나타났다. 이는 전국 평균인 20.2%보다 10%p 높은 수치였다.

그런가 하면, 코로나19가 안겨준 스트레스는 메르스의 1.5배, 경주·포항 지진의 1.4배, 중증질환의 1.3배, 세월호 참사의 1.1배 등 다른 재난과 비교해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일상생활에 지장을 주는 정도는 5점 척도 기준 4.1점으로 나타나 메르스(2.8점), 경주·포항 지진(2.8점)보다 높은 수준임을 알 수 있다. 이외에도 국민 대부분은 확진자에 대해 위로와 동정을 느끼고 있으며(67.3%), 분노·원망은 16.2%, 무감정은 16.5%로 나타났다. 또 언론에서 코로나19에 대한 소식을 접할 때 반응을 묻는 질문에는 ‘특정 개인·단체의 일탈행동에 대한 원망’이 22.7%로 가장 많았으며, ‘코로나19가 지속될 것이라는 절망감’은 16.3%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경기연구원 이은환 연구위원은 “코로나19는 사회경제적 손실과 경제위기 못지않게 국민 정신건강에도 상당한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국민 트라우마 확산, 즉 멘탈데믹(mentaldemic)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Δ계층·대상별 국민 맞춤형 심리정신 회복지원 프로그램 도입 Δ포스트-코로나 자살증가 예방전략 수립 및 심리백신 프로그램 도입 Δ국공립 의료기관의 감염병-정신응급 대응체계 구축을 제안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