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누구일까?”… 내 안의 심리적 원형
“나는 누구일까?”… 내 안의 심리적 원형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05.14 19:53
  • 게재일 2020.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는 나’
캐럴 피어슨 지음·연금술사 펴냄
인문·1만8천원

인간 마음의 심층을 탐구한 심리학자 칼 구스타프 융(1875~1961)은 자서전 ‘기억, 꿈, 회상’의 첫 문장을 이렇게 시작한다. “나의 생애는 무의식이 자기실현을 해 나간 이야기이다.”

인간의 무의식 속에는 원형이라고 할 수 있는 자아가 있으며, 이 미성숙한 자아에서 역경을 이겨내며 성숙한 자아로 나아가는 것이 삶의 여정이다. 인류가 진화 과정을 거치면서 모든 인간에게 공통적으로 유전돼 온 집단무의식적인 기억을 심리학에서는 ‘원형(아키타이프)’이라 부른다.

융 학파의 심층심리학자인 캐럴 피어슨은 ‘나는 나’(연금술사)에서 칼 융의 원형 심리학을 바탕으로 인간의 마음속에 존재하는 여섯 가지 심리적 원형을 설명해준다.

‘고아 원형’, ‘방랑자 원형’, ‘전사 원형’, ‘이타주의자 원형’, ‘순수주의자 원형’, ‘마법사 원형’이 바로 그것이다.

먼저 ‘고아 원형’은 세상에 홀로 남겨진 듯하고 버림받은 듯한 외로움으로 가득한 심리적 추방자다. 사람을 믿지 않고, 자신을 희생자로 보며, 삶에 대해 별로 기대하지 않는다. 자신에게 왜 이토록 힘든 일이 계속해서 일어나는지 의아해하기도 한다.

‘방랑자 원형’은 자신의 삶이 어딘가에 갇혀 있는 것처럼 느끼고 이상적인 곳을 찾아 떠나는 유형으로, 지금과는 다른 삶을 살겠다는 선언을 반복한다. 여행을 가장한 현실도피자가 될 수도 있다.

존재를 증명하기 위해 싸우는 유형인‘전사 원형’은 성취하기 위해 자신을 몰아붙인다. 상황을 바꿀 수 있다는 확신과 개인적 책임감이 강하다. 타인과의 경계선을 명확히 긋지만 그만큼 주위 사람을 혹독하게 다루며 항상 이기려 드는 부정적인 면을 지니고 있다. 전사의 이야기는 주로 ‘내가 어떻게 목표를 이루었는가?’ 혹은 ‘어떻게 적을 이겼는가?’이다.

‘이타주의자 원형’은 자신보다 숭고한 무엇인가를 위해, 혹은 세상을 더 나은 장소로 만들기 위해 자신을 희생하려는 자세를 지니고 있다. 이 유형은 자신이 소중히 여기는 가치, 자신이 세상에 주고 싶은 것, 이 삶 이후에 남기고 싶은 것을 중요하게 여긴다. 하지만 다른 사람을 위해 자신의 삶을 강박적으로 자신의 삶을 포기하기도 한다.

‘순수주의자 원형’은 삶을 낙관하고 더 큰 선에 대한 믿음을 가진 유형이다. 심리적 추방과 시련을 거쳐 순수 세계로 귀환함으로써 상처 입은 내면 아이를 치유하고, 자신이 희생자라는 피해 의식에서 벗어난 사람이다. 자신의 여행을 신뢰하면 행복한 결말이 기다리고 있음을 안다.

끝으로,‘마법사 원형’은 자신의 미래를 마법처럼 변화시키려는 강한 의지를 지닌다. 자신을 세상의 중심에 놓고 삶의 주인을 자신으로 설정한다. 삶을 선물로 보며, 자신이 할 일은 자신의 선물을 세상에 주면서 삶과 완전한 관계를 맺는 것이다.

저자에 따르면 이 6가지 원형은 한 사람의 내면에서 평생 동안 한 가지가 지배하기도 하지만 단계적으로 나타나 그 시기의 자아를 형성하고 사라지기도 한다. 이들 원형은 함께 활성화돼 자아의 모습을 다양하게 구성하기도 한다.

길이 막히고 방향을 잃을 때마다 우리 안의 고아는 회복력을, 방랑자는 독립심을, 전사는 용기를, 이타주의자는 연민심을, 순수주의자는 삶에 대한 믿음을, 마법사는 변화를 이끌어 내는 마음의 힘을 우리에게 일깨운다.

이번 번역서의 원제인‘내 안의 영웅(The Hero Within)’이 말해주듯이 저자는 인간의 마음, 나아가 영혼의 세계를 주체적으로 탐험케 한다. 마음 건강을 위해서는 나 자신을 돌아볼 시간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