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개방형 워킹스루 선별진료소 도입
경산시, 개방형 워킹스루 선별진료소 도입
  • 심한식기자
  • 등록일 2020.05.10 18:40
  • 게재일 2020.0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검사 시간 단축 효과

[경산] 경산시는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선별진료소에 워킹스루(도보 이동식 선별진료소)방식을 도입했다고 10일 밝혔다.

워킹스루 검사는 환자와 의료진의 비대면 진료 방식으로 진행 된다.

개방형 워킹스루 선별진료소는 바이러스가 외부로 나가지 못하도록 압력을 낮추는 음압 설비를 갖춘 1인용 공중전화박스 형태의 부스이다. <사진>

검사받을 사람이 들어서면 의료진이 창문에 붙어 있는 장갑을 착용하고 바깥에 대기 중인 환자의 검체를 채취한다.

기존 선별진료소에서 검사자는 개인보호복을 착용하고 피검사자와 1대1 대면방식으로 검체를 채취해 감염전파가 우려 됐다.

그러나 워킹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할 경우 개인보호복, 고글 등을 따로 착용하지 않고 부스 안에 들어가 검사 채취가 가능하다.

기존 선별진료소 검체 채취는 시간이 20분가량 소요됐으나 워킹스루 방식은 3분정도 소요 돼 시민들이 이용하기에 한층 편리하다.

개인보호복과 고글 등을 착용하지 않기 때문에 의료진의 피로도를 완화시킬 수 있고, 의료장비 폐기물을 줄임으로써 방역 물자도 절약할 수도 있다.

안경숙 경산시보건소장은 “워킹스루 방식은 신속하고 편안하게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으니 조기발견과 확산차단을 위해 미각·후각 상실 및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마스크 착용 후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달라”고 당부했다. /심한식기자
심한식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