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맞춤형 생활방역 대책 수립
영천시, 맞춤형 생활방역 대책 수립
  • 이창훈 기자
  • 등록일 2020.05.07 16:20
  • 게재일 2020.0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천】 영천시는 코로나19 예방과 관련 6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됨에 따라 맞춤형 생활방역 대책을 수립했다.

시는 이날 “전부서가 관리 시설과 해당 분야에 관한 세부 방역계획을 수립함으로써 정부 지침이 놓칠 수 있는 방역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게 하는 것이 ‘영천시 생활 속 거리두기’의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지역 주요 시설물의 재개장 시기를 1~4단계로 확정했다.

단계별 개방 시설은 △1단계(5월 6일부터) 노인맞춤 돌봄서비스, 학원․교습소, 노래연습장, PC방 등 △2단계(5월 11일~15일) 인재양성원, 치산캠핑장, 운주산승마장, 영천한의마을, 시민운동장, 최무선과학관, 도서관, 별빛테마마을 야영장 등이다.

이어 △3단계(5월 20일~27일) 교육문화센터, 지역아동센터, 아동복지시설, 영천문화원, 목재문화체험장, 천문과학관(펜션동, 과학관, 전시체험관), 경로당․노인복지관 등 △4단계(6월 이후) 종합스포츠센터, 마을회관, 영천시종합복지관, 보훈회관 등이다.

최기문 시장은 “생활 속 거리두기의 실천 과정에서도 시민들과 늘 함께하며 이 위기를 기회로 바꿀 것”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선두주자가 돼 새로운 시대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조규남기자 nam8319@kbmaeil.com
 


이창훈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