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환 추기경 빈자리 그립다면…
김수환 추기경 빈자리 그립다면…
  • 윤희정기자
  • 등록일 2020.05.06 20:06
  • 게재일 2020.0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김 추기경 유년시절 담은
영화 ‘저 산 너머’ 관객 호평

정채봉 작가 동명의 책 원작
가족의 사랑 속에서 자라난
7세 소년의 ‘마음밭’ 돌보기

코로나19로 어려운 현실 속
따스한 감동·위로 선사할 것

영화 ‘저 산 너머’ 포스터  /리틀빅픽처스 제공
영화 ‘저 산 너머’ 포스터 /리틀빅픽처스 제공

‘영화로 만나는 7살 꼬마 김수환’.

종교를 넘어 이 시대의 큰 어른으로 존경을 받은 고(故) 김수환 추기경(1922~2009). 김수환 추기경의 어린 시절을 담은 첫 번째 극영화 ‘저 산 너머’가 성황리에 개봉 중이다. 영화를 본 관객들에게서 감동과 위로를 받았다는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30일 개봉한 영화 ‘저 산 너머’는 옹기장이의 늦둥이 아들이자 저잣거리에서 엄마와 국화빵을 팔며 믿음을 키워갔던 김수환 추기경의 어린 시절을 그렸다.

 

영화 ‘저 산 너머’ 영화 속 장면들. /리틀빅픽처스 제공
영화 ‘저 산 너머’ 영화 속 장면들. /리틀빅픽처스 제공

맑고 순수한 감성의 ‘어른들을 위한 동화’를 주로 쓴 동화 ‘오세암’의 고 정채봉 작가가 1993년 김 추기경과의 대화를 바탕으로 추기경의 삶과 정신을 엮어낸 동명의 책을 원작으로 했다. 연출은 영화 ‘해로’로 대종상 신인감독상을 받은 최종태 감독이 맡았다. 최 감독은 “추기경의 삶을 그렸지만, 종교 영화가 아니라 추기경과 어머니 이야기가 중심인 가족 영화”라며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실에서 이 영화가 또 다른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영화는 1928년 군위군 군위읍 용대리에 사는 7세 소년 수환을 비춘다. 8남매의 막내인 수환은 자신을 그 누구보다 사랑해주는 엄마, 아픈 아버지, 형 동한과 함께 산다. 독실한 천주교 집안에서 자란 소년은 가족의 사랑 속에서 자신의 ‘마음 밭’에 무엇이 있을지 고민하고 해답을 찾아나간다.

 

영화 ‘저 산 너머’ 영화 속 장면들. /리틀빅픽처스 제공
영화 ‘저 산 너머’ 영화 속 장면들. /리틀빅픽처스 제공

영화에는 260대 1의 오디션 경쟁률을 뚫고 소년 수환 역을 맡은 이경훈(10)과 어머니 역의 배우 이항나, 아버지 역의 안내상, 수환 할아버지이자 순교자인 송창의 등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고 김수환 추기경의 어린 시절을 통해 순수함과 더불어 지친 우리에게 따스한 감동을 통해 모두를 위로해 줄 수 있을 것이다.

/윤희정기자 hjyun@kbmaeil.com


윤희정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