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 "총선 후 통합당과 대구 재건 특별법 발의"
미래한국당 "총선 후 통합당과 대구 재건 특별법 발의"
  • 김영태 기자
  • 등록일 2020.04.11 16:31
  • 게재일 2020.0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정당인 미래한국당이 11일 대구 엑스코에서 현장 선거대책위원회의를 열었다. 선대위는 21대 국회가 개원하면 첫 번째 정책 법안으로 '대구 재건을 위한 특별법(가칭)'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정당인 미래한국당이 11일 대구 엑스코에서 현장 선거대책위원회의를 열었다. 선대위는 21대 국회가 개원하면 첫 번째 정책 법안으로 '대구 재건을 위한 특별법(가칭)'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정당인 미래한국당은 11일 대구 엑스코에서 현장 선거대책위원 회의를 갖고 "제21대 국회가 개원하면 미래통합당과 함께 첫 번째 정책 법안으로 '대구 재건을 위한 특별법(가칭)'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선대위는 또 총선에서 당선한 비례대표 국회의원들의 첫 세비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구호단체에 기부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회의에는 원유철 총괄선대위원장, 김규환 공동선대위원장, 정운천 국민통합단장, 한무경·조명희 등 지역 연고가 있는 비례대표 후보들도 참석했다.

선대위는 "코로나19 사태는 정부의 초기대응 실패로 사태가 확대된 만큼 현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함께 책임져야 한다"고 성토한 뒤 "미래한국당은 코로나19 사태 종식과 대구·경북지역 경제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영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