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노벨 청송’ 생활치료센터 운영 종료… 14일 개장
‘소노벨 청송’ 생활치료센터 운영 종료… 14일 개장
  • 김종철기자
  • 등록일 2020.04.09 18:49
  • 게재일 2020.0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소카페 청송군, 코로나19 극복 위한 ‘따뜻한 동행’
확진자 191명 입소 176명 완치
지자체·민간 최상의 의료서비스
전파 차단… 성공적 모델로 평가

윤경희 청송군수와 직원들이 ‘소노벨 청송’ 의료진들에게 위문품을 전달하고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청송]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운영돼 온 ‘소노벨 청송(옛 대명리조트 청송)’이 청송군과 군민들의 따뜻한 응원 속에 무사히 임무를 마쳤다.

소노벨 청송은 지난달 12일부터 지난 7일까지 약 한 달간 코로나19 경증환자를 치료하는 생활치료센터로 지정, 운영돼 왔다. 운영 시작 당시만 해도 대구·경북에서 감염자가 쏟아져 치료시설이 부족했고, 확진자들이 자가에 대기하던 절박한 시기였다.

이런 급박한 상황에서 ‘소노벨 청송’은 방역 당국의 요청을 수용해 생활치료센터 운영에 들어갔다.

윤경희 청송군수도 “코로나19는 우리 모두가 한마음으로 이겨내야 한다. 국가적 비상사태에서 지역 이기주의를 앞세우기 보다 고통을 분담해야 하는 시기”라며 “대승적 차원에서 이번 결정을 수용하고 적극 협조해준 대명그룹과 지역 주민들에게 감사하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주민들도 ‘청정 주왕산에서 여러분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합니다’라는 현수막을 곳곳에 내건 뒤 “대구·경북이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만큼 조금 불편하더라도 고통을 나누고 청정지역 ‘산소카페 청송군’에서 하루 빨리 회복해 돌아가기를 바란다”고 응원하는 등 성숙한 군민의식을 보여줬다.

청송군을 비롯한 지역 기관·단체 및 개인들도 각종 후원 물품을 지원하며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탰다.

이러한 응원에 힘입어 소노벨 청송 생활치료센터에는 191명이 입소해 176명이 치료 후 퇴소했다. 이중 9명은 타 병원으로, 6명은 안동 국학진흥원으로 이송 되는 등 지역 전파 없이 완치율 92%라는 놀라운 성과를 이뤄냈다.

경산시의 한 입소자는 “코로나19 확진자라는 사회적 눈초리에 지쳐있던 차에 청송의 생활치료센터가 심신을 회복하는데 많은 도움을 줬다”며 “산소카페로 불릴 만큼 맑고 쾌적한 공기와 청정한 환경을 허락해 준다면 며칠 더 있고 싶을 정도였다”고 말했다.

이번 사례는 코로나19라는 아무도 겪어보지 못한 국가적 비상사태를 마주한 상황에서 지방자치단체와 민간이 합심해 최상의 치료환경을 제공한 성공적인 모델로 평가되고 있다. 센터 운영을 총괄한 정희석 운영지원단장은 “근무자들이 과중한 업무와 스트레스로 힘든 점도 많았지만 청송군의 적극적인 협조와 응원을 보내준 청송군민들 덕분에 무사히 운영을 마무리 할 수 있게 돼 감사드린다”고 했다.

윤경희 군수는 “그동안 수고해준 의료진과 직원 등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체류형 관광도시 청송의 대표 숙박시설인 ‘소노벨 청송’이 본래의 모습을 되찾을 수 있도록 군에서도 방역 지원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소노벨 청송은 철저한 방역 소독을 거친 뒤 오는 14일 오픈할 예정이다.

/김종철기자 kjc2476@kbmaeil.com


김종철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