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 양지요양병원 코로나예방 모범사례
경산 양지요양병원 코로나예방 모범사례
  • 심한식기자
  • 등록일 2020.04.01 19:13
  • 게재일 2020.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18일부터 면회 전면금지
1일 2회 자체 병원 방역하고
직원들 보호구 착용 의무화

[경산] 사회복지시설이 코로나19 확진자의 양산소로 회자되고 있는 가운데 경산지역에서 가장 많은 환자가 입원하고 있는 양지요양병원이 ‘코로나19 안전지대’로 주목받고 있다.

1일 오전 8시 현재까지 경산지역 사회복지시설에서는 8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중 서요양병원이 59명이고 서린요양원이 26명이다.

하지만, 환자와 직원 등 480명이 있는 양지요양병원은 경산시보건소의 지난달 20일 표본조사와 26일 전수조사에서 전원 음성판정을 받았다.

양지요양병원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할 수 있었던 것은 병원의 각별한 예방 때문이다.

양지요양병원은 입원환자 대부분이 고령층이고 기저질환을 가진 것을 고려해 지난해 11월부터 독감을 예방하고자 보호자의 면회시간을 1일 3회로 제한하고 출입구에 소독용 발판을 설치했다.

보호자와 면회객을 위한 전담직원 1명도 배치해 면회객 관리대장을 관리하고 병실로 이동하는 엘리베이터 잠금장치로 환자보호에 공을 들였다.

우한폐렴이 발생한 올 1월 28일부터는 주보호자 1인으로 면회를 제한하고 환자의 외박 및 외출을 금지했다.

종사자들도 근무 외 시간의 동선줄이기에 나섰고, 2월 18일부터는 면회를 전면금지하고 1일 2회에 걸쳐 자체 병원 방역에 들어갔다.

직원들은 출근 때마다 발열검사를 했고, 신규 입원환자가 발생하면 철저한 소독과 보호구 착용을 의무화했다.

지난달 17일부터는 장기 면회금지로 인한 보호자와 환자의 불안감을 없애기 위해 태블릿PC를 이용한 화상통화제도를 도입해 환자와 보호자를 배려했다.

병원은 26일 환자와 직원 모두가 음정으로 판명나자 보호자들에게 “음성판정이 종식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앞으로도 보호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란 메시지를 보내 다시 협조를 구했다.

/심한식기자 shs1127@kbmaeil.com
심한식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