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긴급생계지원금’ 논란 시끌
‘대구시 긴급생계지원금’ 논란 시끌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0.03.29 20:22
  • 게재일 2020.0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금과 상품권 지급방식·시기 놓고
“정치적 의도” “지역 활성화” 대립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시민들을 생계안정을 지원하기 위한 ‘대구시 긴급생계지원금’이 민주당 소속 대구시의원들의 문제 제기로 논란이 되고 있다.

대구시의회에서 쟁점이 됐던 긴급생계자금 지급방식은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되고 있어 총선을 앞둔 정치적 공세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지난 26일 열린 대구시의회 임시회에서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은 대구시의 코로나19 긴급생계자금 지급방식을 놓고 따져 물었다. 타 지자체에서는 현금으로 지급하는데 대구시는 왜 선불카드로 지급하느냐는 것이었다.

또 지급시기를 총선 이후로 늦추는 이유가 정치적 결정이라는 주장을 펼쳤다.

하지만 확인 결과 서울시, 인천시 등 긴급생계자금을 지급하는 전국 10개 광역자치단체 중 현금으로 지급하는 시·도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지역사랑 상품권 또는 선불카드, 인천은 지역화폐 또는 온누리상품권, 경기도는 지역화폐, 광주·대전·경남은 선불카드로 지급한다. 현금으로 지급한다고 알려진 경기도도 체크카드 형태인 지역화폐를 지급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긴급생계자금 지급시일이 타 지자체에 비해 늦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당초 총선 이후 지급할 예정이었지만 지급시기가 늦다는 지적을 수용해 4월 초 지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처럼 대구를 포함한 11개 광역지자체가 현금 지급이 아니라 선불카드와 온누리상품권으로 지급하는 것은 긴급생계자금을 통한 소비진작을 경제회복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한 이유에서다. 현금으로 지급할 경우 지역경제의 활성화라는 당초 목적을 달성하기 힘들기 때문. 대구시의 이같은 조치에도 민주당 일부 시의원들이 지속적으로 현금 지급을 요구하는 것을 놓고 코로나19 이슈를 정치적 의도로 활용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논란의 상당 부분이 사실이 아니다”면서 “꼭 필요한 사람에게 지급되고, 파급효과가 극대화되도록 하는 것이 긴급생계자금 지원의 목적인 만큼 이를 통해 지역경제가 활성화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