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달서병 김용판 후보 부인 코로나19 확진
통합당 달서병 김용판 후보 부인 코로나19 확진
  • 김영태기자
  • 등록일 2020.03.26 20:20
  • 게재일 2020.0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후보 자가격리, 사무실 폐쇄

대구 달서병 선거구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김용판 예비후보자의 부인과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이 지난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6일 김 후보 등에 따르면, 부인과 선거대책위원장 등은 지난 25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김 후보는 26일 달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이날부터 집에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또 행정본부장을 비롯한 선거 사무소 핵심 관계자들은 물론이고 선거를 도운 일부 지방의원들도 자가 격리에 들어갔으며 예비후보자 선거 사무실도 폐쇄됐다.

26일 총선후보자 등록도 캠프 사무국장이 대신 지역 선관위에 등록했다.

김 후보 부인은 그동안 선거캠프에 거의 방문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선거사무소 관계자가 지난 25일 통합당 대구시당에서 개최된 실무자 회의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져 대구시당 측도 검사 결과가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김영태기자 piuskk@kbmaeil.com
김영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