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선거사무실에 한밤중 계란 투척 40대 용의자 검거
김부겸 선거사무실에 한밤중 계란 투척 40대 용의자 검거
  • 심상선기자
  • 등록일 2020.03.25 19:46
  • 게재일 2020.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의 대구 수성구 선거사무실에 계란을 투척하고, 민주당과 대통령을 비난하는 글이 나붙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대구·경북 지역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김부겸 의원은 25일 “어젯밤 어둠을 틈타 누군가 제 선거사무실에 계란을 투척<사진>하고, 우리 당과 대통령을 비난하는 글을 붙였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늦은 밤에 사람이 일하고 있는데 계란을 던진 것은 폭력이고 분노한다”며 “대구에서 치르는 네 번째 선거인데 이런 일은 처음”이라며 당혹감을 드러냈다.

지난 24일 오후 9시 30분께 김 의원 대구 선거사무실 입구에 계란 세례와 함께 “문재인 폐렴, 대구 초토화, 민주당 OUT”, “신적폐 국정농단, 혁명, 문재인을 가두자!”라는 내용이 적힌 종이가 붙었다.

김 의원은 “코로나 때문에 시민들이 두 달 이상 두려움과 긴장에 싸여 있는 대구에서 폭력을 행사하기 시작하면 이 민심을 어떡하자는 말인가”라며 하소연했다.

이어 “앞으로 계란을 던지려거든 내게 던져라”며 “상대의 존재를 부정하는 증오의 정치에 맞서 끝까지 통합의 정치를 외치겠다. 죽어도 물러서지 않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대구 수성갑에서 김 의원과 맞대결을 펼치는 미래통합당 주호영 의원은 “계란을 던진 것은 분명한 폭력행위” 라고 비판하며 김 의원을 거들었다.

그러면서 “공정한 선거를 위해 폭력을 행사한다는 것은 민주주의를 심대하게 위협하는 불법 행위”라며 “절대 용납돼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찰은 25일 오후 5시 30분께 대구 서구의 한 주택에서 용의자 A씨(44)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심상선기자 antiphs@kbmaeil.com
심상선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