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3만 4천 가구에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경산시, 3만 4천 가구에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 심한식 기자
  • 등록일 2020.03.20 22:38
  • 게재일 2020.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영조 경산시장이 코로나19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최영조 경산시장이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20일 경산시청 소회의실에서 기자브리핑을 갖고 “지난 2월 19일 코로나19 감염 환자가 지역에서 처음 발생한 이후 하루 확진자가 62명까지 발생해 큰 위기감이 있었으나 최근 1주일간 한자리수로 낮아져 확산방지에 큰 효과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방역활동을 지속하고 개인 위생수칙준수 홍보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따른 지원 외 자체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해 어려움을 겪는 계층에게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재난 긴급생활비’를 신속하게 지원하겠다”고 했다.

이를 위해 “긴급 추경으로 편성된 11조 7천억원 중 대구·경북에 반영된 2조 4천억원의 긴급자금에서 최대한 많이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시가 지원할 수 있는 모든 노력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경산시가 계획하고 있는 재난 긴급생활비는 중위소득 85% 이하인 4만 3천 가구 중 정부지원을 받는 기초수급자와 긴급복지지원, 실업급여 대상자, 한시적 생활지원대상자 9천 가구를 제외한 가구에 1인 가구 30만원, 2인 가구 50만원, 3인 가구 60만원, 4인 가구 이상 70만원을 일회성으로 지원하는 것이다.

이 밖에도 시는 10인 미만 소상공인을 위해 6억 2천500만원을 출연해 특례보증대출과 이자를 지원하고 공설시장 467개 점포의 4~6월 사용료 전액감면, 개인 도로점용자의 도로점용료의 25%를 감면했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부담을 덜고자 수도요금(4~5월) 일부 감면으로 지역의 1만8천814개 사업장이 혜택을 보고 지역경제와 골목상권을 살리고자 경산사랑상품권을 50억원에서 100억원으로 확대해 4월 초에 발행한다.

최 시장은 “선진 시민의식인 배려와 양보의 공동체 의식을 발휘해 철저한 사회적 거리두기, 집회와 모임 자제, 손 씻기, 마스크 착용, 식사예절 등을 지켜 코로나19가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시민의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심한식기자 shs1127@kbmaeil.com

심한식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