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세자·착한임대인 등 성주군, 세제 혜택 지원
납세자·착한임대인 등 성주군, 세제 혜택 지원
  • 전병휴기자
  • 등록일 2020.03.18 18:41
  • 게재일 2020.0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주] 성주군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납세자와 착한임대인 등을 지원하기 위해 지방세 감면을 추진한다. 지원 대상은 코로나19로 직·간접 피해를 입은 군민이나 소상공인 등이며, 지방세 징수유예 및 세무조사 연기 등 군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세제 혜택을 지원한다.

또 체납된 지방세는 피해사실이 확인되면 체납처분을 유예해주고, 그동안 매주 실시해오던 체납차량 번호판 영치도 일시적으로 중단하기로 했다.

특히, 착한 임대인 등 소상공인의 고통분담을 위해 재산세, 주민세 등 감면대상 기준안을 전향적으로 마련하고 신속히 군 의회의 동의를 얻어 면제해줄 계획이다. 코로나19 피해사실을 입증할 자료를 첨부해 군청 재무과에 신청하면된다. 군 관계자는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지방세 지원이 지역경기 회복에 마중물이 되기를 바란다”며 “조속한 피해 극복을 위해 모든 행·재정적 지원수단을 다 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병휴기자
전병휴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