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긴급 생계비·일자리 지원사업 추진
취약계층 긴급 생계비·일자리 지원사업 추진
  • 전준혁기자
  • 등록일 2020.03.17 20:24
  • 게재일 2020.0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코로나19 피해 극복
지역경제 긴급 안정대책회의

포항시가 17일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지역경제 긴급 안정대책회의’를 열고 서민생활 안정대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사진>

이강덕 포항시장이 주재한 이날 회의에서는 포항시 간부공무원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대책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포항시는 우선 ‘코로나19’로 인해 일시적인 위기상황을 겪고 있는 중위소득 이하 가구에 대한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공적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는 저소득 주민들을 지원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경북도, 포항시의회 등과 긴밀한 협조를 진행하기로 했다.

아울러 일상방역을 강화하기 위해 남·북구 각 100명씩 총 200명 규모의 ‘생활방역단’을 구성하는 방역일자리 사업을 시작으로 기업·소상공인 지원 및 취약근로자 일자리 확대, 복지일자리 사업 등을 통한 긴급 일자리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건설 및 기업 사각지대 근로자들의 일자리 확충을 위해 일용직 근로자 채용시 1천500명에 대해 50일간 인건비의 50%을 지원하는 한편, 5인 이하 소상공인(식품위생업)을 대상으로 500명의 시간제 근로자 인력풀을 조성해 6시간 근무를 기준으로 4시간에 해당하는 인건비를 6개월간 지원하기로 했다.

이강덕 시장은 “긴급 일자리 지원사업을 통해 지역 내 감염 확산 예방과 민생경제의 조속한 회복을 도모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고 위기 상황을 함께 이겨내기 위해 모든 가용 자원을 동원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준혁기자 jhjeon@kbmaeil.com
전준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