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3’ 출연자 학폭 논란
‘하트시그널3’ 출연자 학폭 논란
  • 연합뉴스
  • 등록일 2020.03.16 20:22
  • 게재일 2020.0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작진 “사실과 달라” 진화 나서

채널A 연애 예능 ‘하트시그널3’ 일반인 출연자들이 과거 인격모독과 괴롭힘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온라인에서 제기되자 제작진은 “사실과 다르다”며 진화에 나섰다.

‘하트시그널3’ 제작진은 논란이 불거진 지 나흘 만인 16일 “학교 관계자와 해당 루머에 피해자인 것으로 등장하는 당사자 등을 통해 논란이 사실과 다름을 확인했다”며 “출연자들과 관련한 일각의 주장들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이어 “또 다른 출연자의 경우에는 본인은 물론이고 함께 학교를 다녔던 다수의 동창들을 통해 사실과 다르다는 증언이 나오고 있다”며 “문제가 된 원문의 게시자는 찾고 있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12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선 ‘하트시그널3’ 출연자 A씨의 대학 후배라는 누리꾼 글이 올라왔다. 이 누리꾼은 출연자 A씨가 학교에서 막말과 인격모독 등을 일삼아 자퇴한 사람까지 나왔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출연자 B씨도 초등학교 시절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의혹이 온라인에서 제기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