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선거구 2곳 경선…박명재 의원 공천 탈락
포항 선거구 2곳 경선…박명재 의원 공천 탈락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03.08 19:47
  • 게재일 2020.0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의 4·15 총선 판도가 경북도내 최고 관심지역으로 떠올랐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7일 전체회의를 열고 포항지역을 포함한 6개 선거구에 대해 경선을 실시키로 했다.

통합당의 이번 포항 2개 선거구를 후보자 경선지역 선정은 대구 경북지역 현역 국회의원 공천 대학살에 버금가는 충격파를 던져주고 있다.

포항북의 경우 현역인 김정재 의원이 경선대상자에 포함된 반면, 포항남·울릉은 현역인 박명재 의원이 컷오프되며 희비가 엇갈렸다.

더욱이 경선에 참여하는 3명의 예비후보자가 모두 정치신인이라는 점이 이채롭다. 통합당 당원으로 오랫동안 헌신하며 지역정치기반을 단단하게 구축해 지역 터줏대감들이 경선참여 기회조차 얻지 못했다. 이들 지역 거물 정치인들의 향후 행보에 따라 포항지역 총선 선거판도는 상당한 회오리바람이 몰아칠 것으로 보인다.

△포항 남·울릉 ‘정치신인 맞대결’

포항남·울릉 선거구는 문충운(56) 미래통합당 미디어특별위원과 김병욱(42) 전 국회의원 보좌관의 경선 대결로 압축됐다.

박명재 현역 국회의원과 이 선거구를 오랫동안 지켜왔던 김순견 전 경북도경제부지사를 비롯해 박승호 전 포항시장이 컷오프됐다.

문충운 예비후보는 미디어특별위원은 포항 중앙초, 동지중, 서울 영동고를 거쳐 연세대 화학과 학·석사와 위스콘신·메디슨 대학원 화학박사 학위를 취득했고 현재 일신상선(주)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다.

김병욱 전 보좌관은 포항고와 경북대 정치외교학과(학사), 연세대 행정대학원(석사)를 거친 후 2003년 강재섭 국회의원 인턴비서로 정치권에 몸담은 뒤 최근까지 이학재 국회의원실에서 보좌관을 맡았다.

△포항북 ‘현역 의원 vs 언론인’

포항북 선거구는 지역구 현역인 김정재(54) 국회의원과 강훈(50)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이 경선을 치르게 됐다.

김정재 의원은 포항여고와 이화여대 정치외교학 학·석사를 거쳐 미국 프랭클린피어스 대학원에서 법학박사 학위를 받고 서울시의원(7, 8대)을 지냈다. 지난 2016년 치러진 제20대 총선에서 당선된 여성 국회의원 26명 중 1명으로 자유한국당 원내부대표, 원내대변인, 재해대책위원장 등을 거쳤다.

김 의원은 “당의 결정을 존중하며 ‘선당 후사’의 자세로 공정한 경선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훈 전 논설위원은 항도초, 동지중, 포항고와 서울대 사회학과를 졸업한 후 한국일보에서 언론인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조선일보 법조팀장, 논설위원, TV조선 탐사보도부장 등 25년간 언론생활을 했다.

강 예비후보는 “젊고 능력과 개혁성을 바탕으로 경선에서 김정재 후보를 꺾고, 침체된 포항을 확 바꾸겠다”고 강조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