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원(樂園)을 보다
낙원(樂園)을 보다
  • 등록일 2020.02.27 20:20
  • 게재일 2020.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YouTube)를 둘러보다가 모처럼 감동적인 영상물을 만났다. 중국 쓰촨성 깊은 산골에 할머니와 둘이 살고 있는 리즈치라는 아가씨의 활약상(?)을 담은 동영상이다. 이십대 후반인 그녀는 어려서 부모가 이혼을 한 데다 아버지가 일찍 사망해서 조부모 밑에서 자랐다고 한다. 어린 나이에 외지로 나가 식당 종업원, DJ일 등을 하다가 할머니가 병에 걸리자 고향으로 돌아왔다. 생계를 위해 타오바오(淘)라는 오픈 마켓에서 직접 생산한 물건을 팔면서 홍보를 겸해서 주변의 아름다운 풍경을 영상으로 만들어 인터넷에 올리기 시작했다. 집 주변의 정원과 논밭에서 직접 가꾼 농작물이나 산과 들에서 채취한 식재료를 이용해 전통음식을 전통 도구와 방식으로 만들거나, 여러 가지 공예품을 만드는 등 농촌지역의 전통적인 생활방식을 보여주는 동영상으로 세계인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

그녀의 동영상이 보여주는 놀라운 점은 한둘이 아니지만 우선은 감동적인 영상미(映像美)를 꼽을 수 있다. 미학적 관점이나 기술적 측면에서는 어떤지 몰라도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아름답고 아늑한 정경에 빠져들게 한다.

주로 보여주는 풍경은 집 주변 산과 들, 온갖 채소와 과일과 화초가 만발한 정원인데, 그 속에 리즈치라는 아가씨가 등장하면 사물이 돌연 유정하고 친숙하게 다가온다. 자연과 그녀가 서로를 돋보이게 하는 시너지효과로 감동적인 영상을 만들고 있다.

다음으로 경이로운 것은 그녀의 다양한 소질과 능력이다. 도대체 못하는 게 뭘까 궁금할 지경으로 다재다능(多才多能)하다. 온갖 농사일과 음식을 만드는 것은 기본이고, 집을 짓고 화덕을 만들고 각종 가구와 공예품, 먹과 종이와 붓과 연적을 만드는 등 눈부신 활약을 보여준다. 그냥 하는 척만 하는 게 아니라 종일 땀을 흘리며 추수를 하고 타작도 한다. 작고 가냘픈 체구에서 괴력에 가까운 힘이 나와 무거운 짐도 거뜬히 들어 옮긴다. 그녀의 일손은 어디 한군데 서툴거나 어색한 데가 없이 능숙하고 거침없다. 그 모두가 상당히 힘이 드는 노동일 터인데 마치 숙련된 발레리나의 춤동작처럼 보는 이를 감탄하게 한다.

수십 편의 동영상에서 수많은 일들을 보여주지만 설명이나 대화가 거의 없다는 것도 놀라운 일이다. 새소리 물소리 등의 자연의 소리와 일하면서 내는 소리 외에는 식사를 하시라고 할머니를 부르는 소리와 어쩌다가 한두 마디 대화가 전부다. 그야말로 말이 필요 없는, 어떤 말도 췌사가 되고 사족이 되는 정경이야 말로 최상의 메시지가 아닌가. 너무나 시끄러운 세상, 난무하는 말의 파편에 상처 입은 현대인들에게 좋은 힐링이 되는 이유다.

중국의 농촌현실과는 괴리가 있고 의도적으로 연출을 했다는 것과 상업적 수단이 되어버린 점 등을 지적하는 사람들도 있다지만, 지극히 소박하고 단순한 기획과 연출로 수천만 시청자들에게 감동과 치유를 안겨줄 수 있다는 건 분명 엄청난 일이다.

아무튼 가뜩이나 어수선한 시국에 괴질까지 나돌아 인심들이 불안하고 흉흉한데, 잠시 눈길을 돌려 어떤 삶이 자아내는 잔잔한 감동에 젖어보시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