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대구·상주, K리그1 홈 개막전 연기
포항·대구·상주, K리그1 홈 개막전 연기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20.02.23 19:33
  • 게재일 2020.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정은 코로나19 상황 켜본 뒤 결정

포항스틸러스와 대구FC, 상주상무의 2020시즌 K리그1 홈 개막전이 연기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21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K리그1·K리그2 대표자 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관련 대응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대표자들은 대구·경북지역 연고팀의 개막전 일정을 미루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에 따라 포항스틸러스와 대구FC, 상주상무의 홈 개막전이 연기된다. 대구는 이달 29일, 포항과 상주는 내달 1일 개막전이 예정돼 있었다.

구단 대표자들은 리그 전체 일정 변경 여부는 향후 코로나19의 확산 상황을 면밀히 지켜본 뒤 연맹이 결정하는 것으로 위임했다. 나머지 팀들의 경기는 애초 일정대로 치르겠다는 게 프로연맹의 방침이다. 하지만 연맹은 다음주에 긴급 이사회를 열어 리그 전체 개막 일정을 늦추는 등의 대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