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시, 넷째 아이 출산 두 가정에 축하선물 전달
문경시, 넷째 아이 출산 두 가정에 축하선물 전달
  • 강남진기자
  • 등록일 2020.02.19 18:39
  • 게재일 2020.0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 올해 문경에서 넷째 아이를 낳은 두 가정이 탄생했다. 넷째 아이를 출산한 가정은 총 2가구로 각각 점촌1동과 교촌리에 거주하는 부부다. 이들 가정은 문경시로부터 출산장려금 3천만 원을 지급받는다.

시는 18일 올해 넷째 아이를 출산한 가정을 방문해 출산 선물을 전달하고 축하 인사를 전했다.

시는 첫째 아이 340만 원, 둘째 아이 1천400만 원, 셋째 아이 1천600만 원, 넷째 아이 이상 3천만 원을 출산장려금으로 지급한다.

시의 출생아 수는 2011년 이후 8년 만에 출생아 수가 증가세로 돌아선 상태이다.

시는 올해 출산장려금 지급기준을 확대했다. 기존 ‘출생아의 부모가 출생일 기준 주민등록상 6개월 이상 문경시에 거주’ 기준에서 ‘출생아의 부 또는 모가 출생일 기준 문경시에 거주’로 변경되면서 주소가 분리된 세대도 출산장려금을 받을 수 있다.

/강남진기자75kangnj@kbmaeil.com
강남진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