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축산농가서 송아지 네 쌍둥이 출산…"국내 첫 사례"
상주 축산농가서 송아지 네 쌍둥이 출산…"국내 첫 사례"
  • 곽인규 기자
  • 등록일 2020.02.17 12:51
  • 게재일 2020.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우개량사업소 "네 쌍둥이는 공식 보고된 바 없다"

송아지 네 쌍둥이. /상주시 제공
송아지 네 쌍둥이. /상주시 제공

 

상주 축산농가에서 송아지 네 쌍둥이가 태어나는 드문 일이 일어났다.

17일 상주시에 따르면 함창읍 태봉리 김광배(61)씨 집에서 지난 14일 어미 한우가 송아지 네 마리를 출산했다.

1984년부터 한우 100여 마리를 키워온 김씨는 "오후 1시부터 5시간 동안 건강한 송아지 네 마리가 태어났다"며 "네 쌍둥이 출산은 매우 드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우는 700만∼800만원, 송아지는 300만∼400만원에 거래돼 김씨는 예상치 못한 수익까지 보게 됐다고 반가워했다.

농협경제지주 한우개량사업소(충남 서산) 측은 "한우의 경우 세 쌍둥이 출산 사례는 있었지만, 네 마리는 공식 보고된 바 없어 처음인 것 같다"고 밝혔다.

경북축산기술연구소도 "네 쌍둥이는 국내 처음이다"고 했다.

곽인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