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상징 '백호' 19년 만에 새 얼굴로…협회 새 BI 발표
한국 축구 상징 '백호' 19년 만에 새 얼굴로…협회 새 BI 발표
  • 연합뉴스
  • 등록일 2020.02.05 15:22
  • 게재일 2020.0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순화로 상징성 강화한 호랑이 얼굴 전면 배치…‘두려움 없는 전진’ 구현

5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대한축구협회(KFA) 브랜드 아이덴티티 발표 행사에서 정몽규 회장과 신입 직원들이 새 앰블럼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대한축구협회(KFA) 브랜드 아이덴티티 발표 행사에서 정몽규 회장과 신입 직원들이 새 앰블럼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를 상징하는 ‘백호’의 얼굴이 19년 만에바뀌었다.

대한축구협회는 5일 서울 종로구 KT 올레스퀘어 드림홀에서 엠블럼을 포함한 새브랜드 아이덴티티(이하 BI)를 발표했다.

축구협회는 2001년 제작된 엠블럼을 19년 간 사용해왔는데, 시대의 변화에 따라진화한 상징의 필요성이 커지며 새 BI 개발이 추진됐다.

새 엠블럼은 축구협회와 국가대표팀의 상징인 ‘백호’를 살리되 호랑이 얼굴이  전면에 배치되고 디자인이 단순해졌다.

기존 엠블럼은 호랑이 전신이 표출됐으나 새 엠블럼에는 날카로운 눈매와  무늬가 부각된 얼굴이 중심에 섰다.

호랑이 얼굴 주변의 사각 프레임은 그라운드를, 얼굴의 형태는 축구의 주요  포메이션을 형상화했다. 호랑이 패턴은 골문을 향한 상승과 전진을 표현했다.

축구협회는 “기존 엠블럼의 복잡한 무늬와 글자를 배제하고 트렌드에 맞는 간결함을 살리되, 힘 있는 눈매와 날카로운 라인 처리를 통해 카리스마와 진취성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전체적인 디자인 모티브는 ‘포워드 애로(Forward Arrow)’로, 축구협회와 대표팀이 추구하는 핵심 가치인 ‘두려움 없는 전진(Moving Forward)’을 구현했다는 설명이다.

주요 색상으로는 우리나라의 상징색인 빨강, 파랑, 검정, 흰색이 사용됐는데,  각 색상은 역동성, 용맹함과 도전정신, 신뢰감과 페어플레이를 상징한다.

엠블럼 디자인에 참여한 샘파트너스의 강주현 이사는 “기존 엠블럼은 여러 요소가 복합돼 하나의 형태를 이뤄 복잡하고 설명적이었다. 상징적, 본질적 요소가 뭔지검토했다”면서 “상징은 강화하고, 표현은 담백하게 개선하는 방향으로 다양한  호랑이의 모습을 검토해 ‘우리만의 새로운 호랑이’가 탄생했다”고 말했다.

신입 직원들과 새 엠블럼 앞에서 사진을 찍으며 새로운 각오를 다진 정몽규  축구협회장은 “안주냐, 도전이냐의 갈림길에서 새로운 도전을 선택했다. 새 얼굴로 새각오를 담아 전진하겠다”면서 “달라진 얼굴만큼이나 내실 있는 정책 추진에도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걸맞은 전용 서체인 ‘KFA 고딕’도 함께 개발됐다.

신규 엠블럼의 조형적 특징을 고려, 현대적인 아름다움과 힘이 느껴지도록 글자너비를 좁게 했다는 게 축구협회의 설명이다.

가로와 세로획 사이의 비율 대비를 높여 날카로움과 속도감을 더하고, 글자  오른쪽 맺음 부분은 사선 처리했다.

축구협회는 방송 제작 그래픽이나 각종 제작물, 상품화에 활용될 브랜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해 통일된 BI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정섭 협회 홍보마케팅실장은 “백호를 단순화한 새 엠블럼은 MD나 각종 상품에더 쉽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게다가 기존 엠블럼은 형태가  복잡해 유니폼에도 별도 제작해 부착해야 했지만, 새 엠블럼은 유니폼에 직접 프린팅할 수 있어 조금이나마 무게가 줄어 경기력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새로운 엠블럼을 담은 국가대표팀의 유니폼은 6일 미국 뉴욕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한국을 포함한 나이키의 2020시즌 각국 유니폼 라인업이 공개되는 글로벌런칭 행사로, 국내 발표와 실제 적용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전망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