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두곡리 뽕나무’ 천연기념물 됐다
‘상주 두곡리 뽕나무’ 천연기념물 됐다
  • 곽인규기자
  • 등록일 2020.02.03 20:22
  • 게재일 2020.0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기념물 제1호에서 승격

상주 두곡리 뽕나무. /문화재청 제공
상주시 은척면 두곡리 뽕나무가 천연기념물로 승격됐다. 문화재청은 1972년 경상북도기념물 제1호가 된 ‘은척면의 뽕나무’를 ‘상주 두곡리 뽕나무’라는 명칭으로 바꿔 천연기념물 제559호로 승격했다고 3일 밝혔다.

수령 300년으로 추정되는 두곡리 뽕나무는 두곡리 마을 끝자락 농가 뒤편에 위치해 있으며 높이가 10m에 이른다. 가슴높이 둘레는 3.93m이며, 잎이 무성한 부분 폭은 12.7∼16.2m이다. 뽕나무로는 드물게 오랫동안 아름다운 형태를 유지했고, 지금도 열매인 오디가 많이 열릴 정도로 상태가 양호한 편이다. 아울러 쌀, 곶감, 누에가 많이 생산돼 ‘삼백(三白)의 고장’이라고 불리는 상주가 양잠으로 번성했음을 알려주는 지표여서 역사적·민속적 가치가 크다는 평가를 받았다.

두곡리 주민들에 따르면 이 마을은 1980년대 초반까지 농경지에서 주로 뽕나무 묘목을 길렀으나 양잠업이 쇠퇴하면서 뽕나무가 대부분 사라졌다.

뽕나무 잎은 누에 주식이고, 꽃은 6월에 피운다. 오디는 한의학 약재로 사용하는데, 흰머리를 검게 하고 정신을 맑게 한다고 알려졌다.

상주/곽인규기자 ikkwack@kbmaeil.com
곽인규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