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영양·영덕·봉화·울진 하한선 검토”
한국당 “영양·영덕·봉화·울진 하한선 검토”
  • 박형남기자
  • 등록일 2020.01.28 20:56
  • 게재일 2020.0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구 획정인구 하한선을 놓고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는 13만9천400여명인 김제·부안을, 자유한국당은 14만500여명인 동두천을 인구 하한선으로 주장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국당은 28일 ‘영양·영덕·봉화·울진(13만7천992명)’ 지역구를 인구 하한선으로 정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3면>

한국당 김재원(상주·군위·의성·청송) 정책위의장은 이날 김병수 울릉군수, 정성환 울릉군의회 의장을 비롯해 울릉군 시민단체들로 구성이 된 울릉군선거구획정반대 비상대책위원회를 만난 자리에서 “4+1협의체에서 김제·부안을 인구 하한선으로 놓으면서 울릉군이 영양·영덕·봉화·울진에 편입되는 안을 내놓았다”면서 “영양·영덕·봉화·울진을 인구 하한선으로 정하는 방안을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한마디로 시뮬레이션을 돌려본 뒤 한국당이 손해볼 것이 없다면 동두천이 아닌 영양·영덕·봉화·울진을 인구 하한선 기준으로 삼겠다는 것이다.

이를 기준으로 할 경우 대구·경북(TK) 지역은 의석수는 물론 지역구 조정 없이 현행 유지할 수 있다. 반대로 한국당이 손해를 볼 경우 곧바로 폐기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정책위의장은 특히 4+1협의체에서 호남 의석수를 확보하려다 보니 TK지역 생활권 등을 고려하지 않은 채 울릉·영양·영덕·봉화·울진안을 제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그는 “한국당 안이 전혀 받아들여지지 않아 답답하다”며 “울릉군민들이 피해를 보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형남기자 7122love@kbmaeil.com


박형남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