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장날
어느 장날
  • 등록일 2020.01.22 19:51
  • 게재일 2020.0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 경 림

엽연초 조합

뒤뜰에

복사꽃이 피어 밖을 넘보고 있다



정미소 앞, 바구니 속에서

목만 내놓은 장닭이 울고

자전거를 받쳐 놓은 우체부가

재 넘어가는 오 학년짜리들을 불러세워

편지를 나누어주고 있는 늦오후

햇볕에 까맣게 탄 늙은 옛 친구 둘이

서울 색시가 있는 집에서 내게

술대접을 한다



산다는 일이 온통 부끄러움뿐이다가도

이래서 때로는

작은 기쁨이기도 하다.



복사꽃이 환하게 꽃등을 밝힌 봄날의 장날 풍경을 그윽한 필치로 그려내고 있다. 시 전편에 흐르는 인정스럽고 정겨운, 사람 냄새가 물씬 풍기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산다는 일이 온통 부끄러움이라는 시인의 말은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부분이 아닐 수 없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