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공항 유치전 벌인 군위·의성 갈등 해소 '먼 길'
통합신공항 유치전 벌인 군위·의성 갈등 해소 '먼 길'
  • 김현묵 기자
  • 등록일 2020.01.22 09:46
  • 게재일 2020.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갈등 해소 대책 서둘러 마련해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이전지 선정 주민 투표가 열린 지난 21일 오후 경북 군위군 삼국유사교육문화회관에서 김영만 군위군수(앞줄 오른쪽)가 신공항 후보지를 우보면으로 신청해 달라는 군민 성명서를 전달받고 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이전지 선정 주민 투표가 열린 지난 21일 오후 경북 군위군 삼국유사교육문화회관에서 김영만 군위군수(앞줄 오른쪽)가 신공항 후보지를 우보면으로 신청해 달라는 군민 성명서를 전달받고 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이전지 선정 경쟁을 벌인 경북 군위군과 의성군 간 갈등이 주민투표 이후에도 쉽게 해소되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를 낳고 있다.

지난 21일 주민투표 결과 공동후보지(군위 소보·의성 비안)가 단독후보지(군위 우보)를 점수에서 앞섰다.

두 지역은 2018년 3월 복수 이전 후보지로 선정돼 1년 10개월간 이전 주변지역 지원계획 수립, 이전지 선정 기준 마련 등에 협력했다.

그러나 이전지 선정 최종단계에서 유치경쟁 및 투표전이 과열되면서 맞고소하는 등 갈등을 겪었다.

유치경쟁 과정에서 양 지역 유치단체는 상대 지역 지자체장을 서로 고발했다.

지난 13일 군위군 통합 신공항추진위원회는 지난 13일 투표 운동 개입 혐의로 김주수 의성군수를 경북경찰청에 고발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이전지 선정을 위한 주민 투표가 열린 지난 21일 경북 의성군 의성읍 통합신공항의성군유치위원회 사무실에서 관계자들이 개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이전지 선정을 위한 주민 투표가 열린 지난 21일 경북 의성군 의성읍 통합신공항의성군유치위원회 사무실에서 관계자들이 개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통합 신공항 의성군유치위원회도 다음 날 김영만 군위군수가 주민투표를 부정하는 행위를 하고 투표 운동에 개입했다며 대구지검 의성지청에 고발했다.

여기에다 우보 유치에 실패한 군위군이 결과에 불복 의사를 보여 감정의 골이 더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 투표에서 부정선거 혐의도 적발됐다.

의성군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20일 주민투표를 앞두고 거소투표 허위 신고를 한 혐의로 A씨 등 의성군 내 이장 2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앞서 지난 14일엔 부정 투표를 하려고 한 혐의로 모 회사 대표 A씨와 직원 4명이 대구지검 의성지청에 고발됐다.

투표율을 끌어올리기 위한 경쟁도 뜨거웠다.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건설 후보지 확정을 위한 주민 투표가 열린 지난 21일 오후 경북 군위군 군위읍 삼국유사교육문화회관에서 김영만 군위군수가 주민들과 함께 개표 결과를 기다리다 군민의 뜻에 따라 후보지 신청을 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건설 후보지 확정을 위한 주민 투표가 열린 지난 21일 오후 경북 군위군 군위읍 삼국유사교육문화회관에서 김영만 군위군수가 주민들과 함께 개표 결과를 기다리다 군민의 뜻에 따라 후보지 신청을 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군위 우보 유치에 나선 군위군통합신공항추진위, 공동후보지(군위 소보·의성 비안) 유치전에 뛰어든 통합신공항의성군유치위는 투표 전날까지 각 동·읍·면을 돌며 주민 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임시공휴일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투표율은 군위 80.61%, 의성 88.69%로 모두 80%를 상회했다.

이같이 높은 투표율은 공항 유치를 지역 발전 계기로 삼으려는 열망을 반영한 결과로 풀이됐다.

이 때문에 행정당국의 지역갈등 해소 대책이 지역 개발에 집중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지역 갈등 대책 마련을 지시하고, 권영진 대구시장이 상생발전 사업 발굴을 약속했다.

그러나 과열된 분위기가 가라앉는 데는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어 항공 클러스터 조성 등 탈락지역 보상 방안을 서둘러 구체화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김현묵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