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천부초, 참 스승 故 이경종교사 제44주기 추모식
울릉천부초, 참 스승 故 이경종교사 제44주기 추모식
  • 김두한 기자
  • 등록일 2020.01.17 18:17
  • 게재일 2020.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천부초, 참 스승 故 이경종 교사 제44주기 추모식

눈보라 강풍, 높은 파도로 난파된 배에서 제자를 구하고 숨진 이 시대 참 스승 고 이경종 교사의 제44주기 추모식 17일 울릉 천부초등학교 교정 내 추모비 앞에서 엄숙히 거행됐다.

추모식에는 반성의 울릉교육지원청교육장을 비롯해 울릉교육지원청 관계자, 정성환 울릉군의회의장, 임재규 울릉군 기획감사실장, 천부초등 교직원, 울릉군 북면 각 기관장, 지역 주민, 학부모, 학생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고 이경종 교사의 제44주기 추모식은 묵념, 고인약력소개, 학생 대표의 순직비문 낭독, 분향 및 헌화, 추모사 순으로 진행됐다. 이경종 교사는 한파가 몰아치던 지난 1976년 1월 17일 울릉군 북면 천부 항 입구에서 높은 파도와 강풍으로 난파된 선박에 함께 탔던 두 제자를 구하고 순직했다.

이 같은 참 스승의 살신성인 정신을 본받고, 스승의 사랑을 몸소 실천한 거룩한 뜻을 후세에 길이 남기고자 경상북도울릉교육지원청 주관으로 사고 났던 날인 매년 1월 17일 천부초등학교 교정에서 열리고 있다.

고 이경종(당시 35세)교사는 1941년 대구에서 태어나 대구 사범대학을 졸업하고 1959년 영천 지곡초등학교를 시작으로 순직하시는 그날까지 15년 4개월 교사로 봉직했다.

1976년에 천부초등학교 6학년 담임을 맡아 사고 당일에는 제자 2명이 등록비가 없어 진학을 포기하자 등록금을 해결하려 천부에서 30km 거리에 있는 울릉읍 도동 소재 농협에서 볼일을 마치고 돌아오다가 이같은 변을 당했다.

스승이 순직한 지 40여 년이 흘렀지만, 자신의 목숨을 바쳐 스승의 사랑을 몸소 실천하신 모습은 오늘날을 살아가는 모든 이들에게 고귀한 삶이란 진정 어떤 것인지를 다시 한 번 되돌아보게 한다.
 /김두한기자kimdh@kbmaeil.com

김두한 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