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
시(詩)
  • 등록일 2020.01.08 20:07
  • 게재일 2020.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시 영

화살 하나가 공중을 가르고 과녁에 박혀

전신을 떨 듯이

나는 나의 언어가

바람 속을 뚫고 누군가의 가슴에 닿아

마구 떨리면서 깊어졌으면 좋겠다

불씨처럼

아니 온몸의 사랑의 첫 발성처럼

과녁에 박혀 전신을 떠는 화살을 보며 시인은 시의 본질을 떠올리고 있다. 자신이 쓴 한 줄의 시가 누구의 가슴에 박혀 잔잔한 감동의 떨림으로, 울림으로 남을 수 있을까를 생각하며 자신의 시 쓰기 자세에 대한 성찰의 목소리를 듣는다.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