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중증중복·도전적 행동 발달장애인 돌봄센터 설치
市, 중증중복·도전적 행동 발달장애인 돌봄센터 설치
  • 박순원기자
  • 등록일 2020.01.06 20:22
  • 게재일 2020.0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는 올해부터 특수학교를 졸업하고 갈 곳이 없어 부모들의 돌봄 부담이 가중되는 중증중복 발달장애인과 도전적 행동 발달장애인을 위해 돌봄센터를 설치한다고 6일 밝혔다.

중증중복 발달장애는 발달장애가 주장애 또는 부장애로 뇌병변, 시각 등 중복장애를 갖고 있는 경우를 말한다. 도전적 행동 발달장애는 스스로 자신의 행동을 자제하지 못해 가끔씩 문제를 일으키는 경우다. 이들은 돌봄의 어려움과 문제적 행동으로 인해 장애인복지시설 이용이 상당히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이들 발달장애인의 경우 19세까지는 특수학교 등을 통해 일정부분 서비스를 받지만, 성인이 되고 나서는 돌봄 서비스가 줄어들면서 지역사회로부터 고립되는 경우가 많다.

이와 관련, 대구시는 부모, 운영기관 등과 협의를 통해 중증중복·도전적 행동 발달장애인 돌봄센터를 설치·운영한다는 방침이다. 대구대학교는 해당 장애인들에게 친숙한 공간인 재활과학관(남구 대명동 소재) 1층을 무상으로 임대해주기로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중증중복과 도전적 행동 발달장애인들을 위한 낮시간 돌봄 체계 구축은 그동안 대구시의회, 장애인학부모, 장애인단체 등이 뜻을 모아 함께 하고자 한 사업이다”며 “장애인부모의 부양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고, 장애인들이 세상과 어울려 살아갈 수 있도록 세심하게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god02@kbmaeil.com
박순원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