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보건소, 자살예방 지원사업 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북구보건소, 자살예방 지원사업 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 이바름기자
  • 등록일 2019.12.30 20:27
  • 게재일 2019.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북구보건소 정신건강복지센터와 호텔야자(포항여객터미널점) 대표자가 최근 중앙자살예방센터에서 주관하는 2019년 일산화탄소 중독 자살예방 지원 사업 우수기관 및 업소로 선정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사진>

포항북구보건소 정신건강복지센터는 경북 최초로 지역 숙박업소 5곳을 선정해 숙박업소 객실 수만큼 일산화탄소 감지기를 배포해 번개탄 등을 이용한 자살자를 예방하기 위한 사업을 적극 추진, 생명존중문화 확산에 공헌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차지했다.

또한 호텔야자(포항여객터미널점) 대표자는 생명사랑 숙박업소로 활동을 시작하면서 지역사회 자살예방에 큰 관심을 가지며 숙박업소 내에서뿐만 아니라 대외적인 활동에서도 자살예방 및 포항북구보건소 정신건강복지센터 홍보 활동에도 큰 역할을 하는 등 지역 내 사회 안전망 구축에 힘쓴 점을 인정받았다.

포항 북구보건소는 자살고위험군 발굴 및 지원을 위한 지역사회 생명안전망 구축을 위해 지역사회와 연계하여 생명사랑 병의원 28곳, 생명사랑 약국 10곳, 생명사랑 실천가게 8곳, 생명사랑 숙박업소 5곳을 운영하고 있다.

/이바름기자 bareum90@kbmaeil.com
이바름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