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년간 지역 문화 복지 발전에 헌신
36년간 지역 문화 복지 발전에 헌신
  • 이시라기자
  • 등록일 2019.12.29 20:33
  • 게재일 2019.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영란 남구청장, 아름다운 용퇴

지역사회 발전에 헌신·봉사를 몸소 실천해 온 윤영란<사진> 포항시 남구청장이 36년간의 공직생활을 마감한다.

오는 31일 명예퇴임 하는 윤 청장은 지난 1983년 7급으로 포항시(당시 영일군)에서 공직을 시작했다.

당시 ‘청내 제1호 정규직 여성 공무원’으로, 공직 입문에서부터 윤 청장에 대한 지역 관가의 관심은 초창기 본인으로서는 적지 않은 부담으로 느껴졌지만, 사업 추진과 민원 처리에 있어서 남성 못지않은 현장소통과 섬세함으로 행정을 한결같이 추진함으로써 이를 극복했다.

2006년 지방행정사무관으로 승진한 후 여성문화회관장, 문화예술과장, 노인장애인복지과장, 여성가족과장 등을 역임하면서 본격적으로 문화, 복지, 교육 분야에서 여성특유의 친화력과 섬세함을 행정에 접목시켜 시민들의 삶을 한 단계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2016년 7월에는 이러한 탁월한 행정능력을 인정받아 지방서기관으로 승진해 평생학습원장, 맑은물사업본부장, 복지국장을 역임하면서 관련 사업들을 보다 확대시키고 전문화시켜 지금의 포항시 교육 및 복지 분야 등 주요 정책수립에 많은 기여를 했다.

올해 1월 제24대 포항시 남구청장에 부임한 윤 청장은 봄에 발생한 대송면 대형산불 복구, 태풍 타파, 미탁 등 연이은 태풍피해 복구, 오천지역 주민소환투표 관리 등 현안을 섬세하게 해결했다.

윤 청장의 마지막 근무지가 된 남구청 직원들은 떠나는 윤 청장에게 기념패를 준비했다. 기념패에는 “함께 했던 소중한 시간, 마음속 깊이 간직하며 행복한 나날들을 오래오래 기억하겠습니다. 그동안의 쏟으신 열정이 계속해서 지역사회 발전에 등불이 되기를 기원 드리며, 내내 행복과 사랑이 가득하시길 소망합니다. 항상 동행자가 되겠습니다”라고 적혔다.

/이시라기자 sira115@kbmaeil.com
이시라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