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에도 생기는 소방서 ‘안전지킴이’ 기대
영양에도 생기는 소방서 ‘안전지킴이’ 기대
  • 장유수기자
  • 등록일 2019.12.11 20:03
  • 게재일 2019.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천630㎡… 지상 3층 규모
97억원 들여 2022년 완공

[영양] 영양에도 소방서가 생긴다.

10일 영양군에 따르면 2022년까지 97억원을 들여 영양읍 하원리 터 1천402㎡에 소방서<조감도>를 신설한다.

내년에 건축 설계를 거쳐 연면적 3천630㎡에 지상 3층짜리 청사를 짓는다.

영양은 전체 면적 가운데 산지가 86% 정도로 화재를 비롯한 각종 재난이 일어났을 때 신속한 대처가 쉽지 않았다.

오도창 군수는 “소방서를 준공하면 긴급 재난 때 읍·면 119안전센터와 전담대가 미리 대처한 뒤 본격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춘다”며 “군민 안전지킴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유수기자 jang7775@kbmaeil.com
장유수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