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대한민국 공공건축상 3년 연속 ‘최우수상’ 수상 영예
영주시, 대한민국 공공건축상 3년 연속 ‘최우수상’ 수상 영예
  • 김세동기자
  • 등록일 2019.10.01 19:38
  • 게재일 2019.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내수영장·대한복싱훈련장
민간전문가 전 과정 참여 등
공공건축물 수준 제고 ‘호평’

2019 대한민국 공공건축상을 수상한 영주실내수영장(왼쪽)과 대한복싱훈련장(오른쪽). /영주시 제공

[영주] 영주시가 국토교통부가 공모한 2019 대한민국 공공건축상에서 3년 연속 최우수상에 선정, 지역 공공건축의 성공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2007년부터 시행해 올해로 13회째를 맞은 대한민국 공공건축상은 우수한 공공건축물의 조성과 개선에 노력한 발주자를 발굴해 공로를 격려하고 성과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된다. 올해 6월 24일부터 8월 5일까지 공모기간을 거쳐 수상자가 최종 선정됐다.

영주시가 이번에 공모한 건축물은 영주실내수영장과 대한복싱훈련장으로 공공이 자유롭게 접근할 수 있는 생활SOC를 보여주는 사례로 손꼽혔다.

시는 도시건축관리단을 통해 민간 전문가가 기획·설계·시공의 전 과정에 참여하도록 하는 등 공공건축물의 수준을 높였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최우수상을 받은 영주실내수영장·대한복싱훈련장은 공공기관 건축 업무 관련 우수 모범 사례로 뽑혀 국토부가 발간하는 우수 공공건축물 사례집에 수록될 예정이다.

시는 타 기관의 벤치마킹 대상으로 지역의 상표 가치를 높이고 위상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시는 2009년 전국에서 최초로 총괄건축가 및 공공건축가제도를 도입한 바 있다. 이후 지역의 공공건축물과 도시 공간환경 디자인을 통합적이고 체계적으로 관리하면서 공공건축물의 디자인 개선 혁신 지역으로 손꼽히고 있다.

올 3월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전국에서 해마다 1천500여 명 이상이 공공건축물 디자인과 도시재생 사업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영주를 찾고 있다.

장욱현 시장은 “대한민국 공공건축상을 3년 연속으로 수상한 것은 영주시가 대한민국 공공건축 분야의 최고임을 입증한 또 하나의 사례”라며 “지역의 특징을 담은 우수한 공공건축물로 시민 삶의 질을 높이고 도시를 아름답게 디자인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세동기자 kimsdyj@kbmaeil.com


김세동기자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