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엑스포, 휴가철 관광객 작년보다 3배 증가
경주엑스포, 휴가철 관광객 작년보다 3배 증가
  • 황성호기자
  • 등록일 2019.08.27 19:01
  • 게재일 2019.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풀 축제·미술관·경주타워 등
7~8월 ‘여름여행’ 방문객 급증
경주엑스포 ‘여름Pool축제’에 참가한 관광객들이 휴가를 즐기고 있다.
[경주] 올해 여름 경주엑스포공원을 찾은 관광객이 지난해의 3배로 늘어 큰 인기를 끈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재단법인 문화엑스포에 따르면 올해 7월 1일부터 8월 25일까지 경주엑스포공원을 방문한 관광객이 15만2천216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만394명보다 202% 증가했다.

문화엑스포는 올해 처음으로 도입한 여름 물놀이 프로그램인 ‘경주엑스포 여름 풀(Pool) 축제’와 소셜미디어에서 인기를 끈 솔거미술관, 보문단지 랜드마크인 경주타워 인기 덕분이라고 분석했다.

일본 수출규제에 맞선 일본 제품 불매운동 영향으로 경주를 찾은 관광객이 많았던 영향도 있다고 본다.

문화엑스포 측은 7월부터 외국 여행을 취소한 관광객에게 여름 풀 축제 입장료를 할인해주고 전시·체험시설 이용료를 면제해주는 등 국내 관광객을 모으기 위해 다양한 행사를 열었다.

또 삼성, 현대, SK, LG, 포스코 등 대기업 임직원을 대상으로 판촉 활동을 벌여 수도권 관광객을 경주로 유치했다. 특히 올해 처음 개최한 여름 풀 축제는 야외 풀장 위에 초대형 텐트를 설치해 햇볕 걱정없이 물놀이를 할 수 있도록 해 인기를 끌었다.

다양한 물놀이 기구와 깨끗한 수질, 다양한 공연, 저렴한 입장료로 가성비가 뛰어나다는 호평을 받았다.

문화엑스포는 어린이를 위해 수질점검 시간에 신라역사문화 OX퀴즈 이벤트를 열거나 어린이 생존 수영교실을 운영했다.

걸그룹 프로미스나인, DJ KOO(구준엽), DJ 춘자 등이 매주 토요일 저녁 공연을 펴 경주 관광객 유입에 힘을 보탰다.

류희림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사무총장은 “여름은 상대적으로 경주 관광 비수기였지만 올해는 풀 축제 등을 통해 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연중 관광객이 즐겨 찾도록 특화된 프로그램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황성호기자 hsh@kbmaeil.com

황성호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