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 스노보더` 클로이 김, 압도적 기록 결선行
`천재 스노보더` 클로이 김, 압도적 기록 결선行
  • 연합뉴스
  • 등록일 2018.02.12 20:58
  • 게재일 2018.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재 스노보더` 클로이 김(18)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을 향해 순조롭게 출발했다.

클로이 김은 12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예선에서 95.50점을 얻어 1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클로이 김의 점수는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에서 케이틀린 패링턴(미국)이 금메달을 딸 때 받았던 91.75점보다도 높다.

하프파이프 예선에서는 2차례 연기 가운데 높은 점수를 기준으로 상위 12명이 결선에 진출한다.

클로이 김은 1차 시기에서 91.50점, 2차 시기에서는 95.50점을 얻어 경쟁자들을 압도했다.

2위는 중국의 류자위(87.75점), 3위는 마쓰모토 하루나(일본·84.25점)였다.

클로이 김은 14살이던 4년 전 소치 올림픽 때는 `15세 미만 참가 불가` 규정에 걸려 출전하지 못했고 이번이 첫 올림픽 출전이다.

4살 때 스노보드를 타기 시작했다는 그는 겨우 6살 때 미국스노보드협회 선수권대회 3위에 오른 것을 시작으로 천재적인 재능을 뽐내고 있다.

한국인 부모를 두고 있으며, `김 선`이라는 한국 이름도 갖고 있다.

한편 이날 같은 종목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의 권선우(18·강원체고)는 결선 진출에 실패했다. 그러나 그는 1차 시기에 19.25점에서 2차 시기에 35.00점을 얻어내 성장 가능성을 보였다. 결선은 13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