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 연기` 최다빈, 단체전 쇼트서 개인최고점
`클린 연기` 최다빈, 단체전 쇼트서 개인최고점
  • 연합뉴스
  • 등록일 2018.02.11 21:07
  • 게재일 2018.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5.73점 활약에도 한국 팀이벤트는 9위로 예선탈락
한국 피겨 여자싱글 `간판` 최다빈(고려대 입학예정)이 올림픽 데뷔전에서 클린 연기로 쇼트프로그램 개인 최고점을 작성하며 분전했지만 한국 피겨 대표팀은 끝내 팀이벤트(단체전) 예선 통과에 실패했다.

최다빈은 11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피겨 단체전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7.16점에 예술점수(PCS) 28.57점을 합쳐 65.73점을 따냈다.

이날 점수는 최다빈이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작성한 자신의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프로그램 최고점(62.66점)을 3.07점이나 끌어올린 결과다.

한국은 최다빈이 단체전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6위를 차지하면 팀포인트 5점을 추가해 총점 13점을 기록, 프리스케이팅에 나설 수 있는 마지노선인 5위 이탈리아(팀포인트 26점)와 격차가 13점이나 벌어지면서 예선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캐나다(35점), 러시아 출신 선수(OAR·31점), 미국(29점), 일본(26점), 이탈리아(26점) 등 5개국이 예선을 통과해 프리스케이팅에서 금메달 경쟁에 나선다.

비록 예선에서 탈락했지만 한국 피겨 여자싱글의 간판 최다빈의 연기는 빛났다.

6번째 연기자로 나선 최다빈은 영화 옌틀의 오리지널사운드트랙(OST)인 `파파 캔 유 히어 미`(Papa Can you Hear Me)의 선율에 맞춰 첫 번째 점프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기본점 10.30점)에서 수행점수(GOE)를 0.5점을 챙기면서 기분 좋게 출발했다.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점프(레벨 4)에 이어 플라잉 카멜 스핀(레벨 4)을 깔끔하게 연기한 최다빈은 가산점 구간에서 시도한 트리플 플립(기본점 5.83점)에서 GOE 0.3점을 챙긴 뒤 이어진 더블 악셀(기본점 3.63점)에서도 GOE 0.5점을 추가하며 순항했다.

최다빈은 스텝 시퀀스(레벨 4) 와 레이백 스핀(레벨4)으로 쇼트프로그램 연기를마무리하며 만족한 듯 주먹을 불끈 쥐며 올림픽 데뷔전을 실수 없는 클린 연기로 마무리했다.

여자 싱글 `최강자` 예브게니아 메드베데바(OAR)는 쇼트프로그램에서 TES 42.83점에 PCS 38.23점을 합쳐 81.06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메드베데바의 점수는 자신이 지난해 4월 2017 ISU 팀트로피에서 작성한 역대 여자싱글 쇼트프로그램 최고점(80.85점)을 0.21점 끌어올린 신기록이다.

플라잉 카멜스핀(레벨4)과 스텝 시퀀스(레벨4)로 연기의 시동을 건 메드베데바는 트리플 플립-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모두 고난도 타노 점프(손을 들어올리고 점프하는 동작)로 소화하며 한 수 위의 기량을 과시했다.

트리플 루프에 이어 더블 악셀도 타노 점프로 뛴 메드베데바는 콤비네이션 스핀(레벨4)과 레이백 스핀(레벨4)으로 연기를 끝낸 뒤 큰 박수를 받았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