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싱글 최다빈·김하늘도 평창行 합류
女 싱글 최다빈·김하늘도 평창行 합류
  • 연합뉴스
  • 등록일 2018.01.07 20:41
  • 게재일 2018.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영, 김연아 이후 첫 200점대 정상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의 대들보 최다빈(수리고)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출전권을 거머쥐었다.

최다빈은 7일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올림픽 최종 선발 3차전 `KB금융 코리아피겨스케이팅 챔피언십 2018`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9.14점에예술점수(PCS) 56.87점을 합쳐 126.01점을 받았다.

그는 쇼트프로그램 64.11점을 합해 총점 190.12점으로 평창올림픽 출전 자격을 가진 선수 중 1위에 올랐다.

아울러 1, 2, 3차 선발전 총점 540.28점으로 종합 순위 2위 김하늘(평촌중·510.27점)을 제치고 우승했다.

한국엔 평창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출전권 2장이 주어지는데, 1위 최다빈과 2위 김하늘이 태극마크를 달고 올림픽에 출전한다. 두 선수 모두 올림픽 무대는 처음이다.

종합순위 3위 박소연(단국대)은 아쉽게 올림픽 2회 연속 진출의 꿈이 무산됐다.

한편 유영(과천중)은 이날 프리스케이팅 135.15점을 받아 총점 204.68점으로 우승했다. ISU 공인점수는 아니지만, 김연아 은퇴 이후 총점 200점을 돌파한 첫 사례다.

다만 유영은 나이제한으로 인해 평창동계올림픽에 나설 수 없다.

역시 나이제한으로 평창올림픽에 못 나가는 임은수(한강중)는 총점 185.88점으로 유영, 최다빈에 이어 3위에 올랐다. 김하늘(176.92점)과 박소연(176.57점)은 4,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