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노래 `포항 소재 대중음악` 공연
추억의 노래 `포항 소재 대중음악` 공연
  • 고세리기자
  • 등록일 2017.05.31 02:01
  • 게재일 2017.0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승격 제68주년 기념
9일 해도공원서 화합축제
포항의 찬가 등 11곡 공개

지난 1920년대부터 1970년 중반까지 포항을 소재로 만들어진 대중가요가 발굴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포항시는 오는 9일 해도공원에서 포항시 승격 제68주년 기념 `2017포항시민 화합 한마당 축제`에서 `세대 공감 바다음악제 포항의 노래 포항의 찬가` 공연을 펼친다.

이날 공개되는 포항 소재 대중가요는 1985년 포항시가 제작한 LP에 수록된 대표곡인 `포항의 찬가`와 `포항타령` 등 모두 11곡이다.

지역 가수들은 기성세대들에게 익숙한 당대 최고의 가수인 이미자 씨가 불렀던 `포항소야곡`과 `구룡포 처녀`로 분위기를 달군다.

또 과거 포항지역에서 생산한 포도주 수출 기념 음반으로 제작돼 은방울 자매가 불렀던 `첫사랑에 취한 맛(포항포도주)`과 `포항바다로 가자`도 악극을 통해 소개된다.

이 노래들은 반야월, 손목인, 월견초, 박시춘, 포항이 고향인 김영광 씨 등 당대 최고의 히트 제조기였던 작곡가들이 노래말을 쓰고 곡을 만들었다는 점이 주목을 끈다.

`포항의 찬가`와 `포항타령`은 작고한 길옥윤 씨가 작사 작곡을 했고 조영남 씨가 노래를 불렀다.

이날 행사에서 발표된 포항 노래들은 반주음악으로 제작, 포항 시청 홈페이지에 게재돼 시민들에게 제공된다. 이 공연은 포항을 소재로 한 노래들을 가요무대와 같은 스탠딩 방식이 아닌 악극형태로 선보이며 기성세대들에게 아련한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다.

TBC `싱싱별곡`에서 구수한 사투리와 간들어지는 노래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는 기웅아재와 단비, 개그맨 김쌤이 출연해 공연의 재미를 더한다. `뿐이고`와 `나무꾼`으로 사랑받고 있는 박구윤, 뛰어난 가창력으로 젊은 세대들게도 인기가 높은 `삐빠빠 룰라`의 지원이가 출연해 포항의 노래와 자신들의 히트곡을 부르며 흥을 돋운다.

/고세리기자

manutd20@kb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