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부린 수제등심돈가스에 군침 꿀꺽”
“멋부린 수제등심돈가스에 군침 꿀꺽”
  • 김혜영기자
  • 등록일 2014.11.10 02:01
  • 게재일 2014.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맛집순례
대잠동 `소래담`

▲ 소래담의 인기메뉴 수제등심돈가스. 1만원에 후식까지 제공된다.
▲ 소래담의 인기메뉴 수제등심돈가스. 1만원에 후식까지 제공된다.

무엇이든 웬만큼 마음에 들지 않고서야 반복해서 찾기가 어렵다. 그만큼 단골되기가 쉽지 않다는 얘기다. 그 중에서도 특히 한 번 다녀온 음식점에 두 번, 세 번 찾아가기란 매우 드물다.

우연히 소래담을 찾아 무심코 수제등심돈가스를 주문해 맛보게 됐다. 한 번 맛본 사람들은 `그 집 돈가스가 먹고 싶다`는 생각이 불쑥불쑥 떠올라 어느새 단골이 되고 만다.

이곳은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기에 좋은 아늑한 분위기를 선사한다. 전통찻집에 온 듯 편안함까지 풍긴다. 특히 햇볕이 따뜻하게 내리쬐는 창가에 앉으면 소래담만의 매력에 흠뻑 빠진다.

이 집의 가장 큰 특징은 반찬까지 모든 요리를 손수 만든다는 것. 질 좋은 재료를 직접 구입해 정성스레 수제 요리를 선보인다.

`한식의 세계화, 양식의 한식화`를 외치는 소신에 맞게 일반적인 양식 음식점과는 달리 스프가 아닌 호박죽이 애피타이저로 나온다. 입맛을 돋우는데 제격인 호박죽은 담백하고 부드럽다.

▲ 포항시 대잠동 시청 앞 콜마트 2층에 있는 돈가스 맛집 소래담.
▲ 포항시 대잠동 시청 앞 콜마트 2층에 있는 돈가스 맛집 소래담.
수제등심돈가스가 등장하면 특유의 맛있는 향이 코끝으로 전해져 어릴 적 맛본 익숙한 맛이 떠올라 침샘을 자극한다. 길쭉하고 두터운 손바닥만한 돈가스 위에 당근과 야채를 넣은 소스가 낙낙하게 부어져 있다. 깨와 파슬리로 한껏 멋도 부렸다. 하트 모양의 밥 한 줌과 제철과일로 만든 샐러드도 한 줌 곁들였다.

직접 만든 소스가 튀김옷을 입힌 등심을 부드럽게 감싸 안아 입안에서 사르르 녹는다. 바삭하기보단 부드러운 튀김과 과일처럼 새콤달콤한 소스 맛이 어우러져 독특한 맛을 낸다.

각종 반찬에도 신선함이 묻어 있다. 오리엔탈 소스를 뿌리고 땅콩 가루를 얹은 샐러드는 돈가스 특유의 텁텁함을 달래준다. 깍두기와 오이피클 역시 직접 만들어 건강한 맛이 혀끝으로 전해진다. 제철을 맞은 고구마로 맛탕까지 만들어냈다. 요리 하나하나 재료 그대로의 식감을 최대한 살려 씹는 생동감이 넘친다.

이집 단골 공모(46·여)씨는 “조미료를 많이 사용하는 일반 음식점과는 확실히 맛이 달라 엄마들 사이에 인기가 높다”고 칭찬했다.

후식으로는 식혜·커피가 나온다. (문의 054-284-2288, 월~토 오전11시30분~오후10시, 매주 일요일 휴무)

/김혜영기자 hykim@kbmae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