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B, 그리스 4개銀 유동성 공급 차단
ECB, 그리스 4개銀 유동성 공급 차단
  • 연합뉴스
  • 등록일 2012.05.17 21:23
  • 게재일 2012.0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총선 `유로 멤버십 국민투표` 전환 압박 해석

 유럽중앙은행(ECB)은 자본 확충 노력이 미흡한 그리스 4개 은행에 대한 통상적인 유동성 공급을 차단한 것으로 나타났다.
 파이낸셜 타임스와 월스트리트 저널은 17일 ECB 성명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면서 그리스가 구제 금융 조건을 이행하도록 압박하려는 것으로 해석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도 16일 네덜란드 TV 회견에서 그리스가 유로존에 잔류하면서 문제를 해결할 필요가 있다면서 그러자면 구제 금융 조건을 차질없이 이행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ECB와 IMF 등의 잇따른 압박은 내달 다시 치러지는 그리스 총선을 `유로 멤버십 국민투표`로 전환하려는 계산도 깐 것이라고 파이낸셜 타임스가 분석했다.

 ECB 성명은 4개 그리스 은행에 대한 통상적인 유동성 공급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들 은행을 거명하지 않았다. 성명은 이들 은행이 대신 ECB 승인을 받아 그리스 중앙은행이 집행할 수 있는 `특별 유동성 지원`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은 ECB가 유로 위기를 계기로 잠정 가동하고 있다.
 ECB는 이번 조치에도 “그리스 은행을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는 16일 “ECB가 절대적으로 원하는 것은 그리스가 유로존에 남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리스의 잔류 여부는 ECB 정책이사회가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ECB 관계자들은 파이낸셜 타임스에 이번에 유동성 공급 대상에서 제외된 그리스 은행들이 자본을 보강하면 다시 지원받을 수 있다면서 “며칠 안”에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