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존` 신지애 “오초아 너를 넘겠다”
`지존` 신지애 “오초아 너를 넘겠다”
  • 연합뉴스
  • 등록일 2009.07.08 19:22
  • 게재일 2009.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선수 최초로 세계 1위에도 도전하겠다”9일(이하 한국시간) 막을 올리는 US여자오픈 골프대회에 출전하는 `지존` 신지애(21·미래에셋)가 세계랭킹 1위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신지애는 8일 대회가 열리는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베슬리헴의 사우컨밸리 골프장에서 가진 공식 기자회견에서 “내 목표는 신인왕이다. 그러나 10월, 11월 이후에도 기회가 된다면 세계 1위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많은 한국 선수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좋은 활약을 보이지만 아직 세계 1위에 오른 선수는 없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한 신지애는 “아마 내가 세계 1위가 된다면 한국에서도 큰 이슈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지애는 세계랭킹 포인트 8.33점으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13.02점), 청야니(대만·9.49점)에 이어 세계 3위에 올라 있다.

따라서 상금과 올해의 선수상, 신인왕 부문에서 모두 1위를 달리고 있는 신지애로서는 이번 대회를 통해 이 부문 굳히기에 들어가고 세계 랭킹에서는 1위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대회 개막을 앞두고 신지애는 자신감 회복을 큰 장점으로 꼽았다. 신지애는 “3월 첫 우승 이후 오히려 성적도 기복이 심했고 자신감을 잃었다. 그러나 웨그먼스 대회 우승 이후 자신감을 되찾았다”면서 “특히 말을 안 듣던 퍼트가 많이 좋아졌다. 이번 대회 장소가 그린이 빠른 편인데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3월 HSBC 위민스 챔피언십 우승 이후 신지애는 같은 달 J골프 피닉스 LPGA 인터내셔널 2위를 제외하고는 10위권 내에 들지 못하다가 6월 맥도널드 LPGA챔피언십 3위에

이어 웨그먼스LPGA 우승으로 감각을 되찾았다.

한편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박인비(21·SK텔레콤)와 올해 우승 한 차례를 포함해 5위 내에 네 번이나 들었던 김인경(21·하나금융)도 기자 회견을 가졌다.

스포츠 전문 케이블-위성 채널인 MBC-ESPN이 10일과 11일 오전 3시, 12일과 13일에는 오전 4시부터 생중계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