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의 사격장 폐쇄입장 조사에 주목한다
권익위의 사격장 폐쇄입장 조사에 주목한다
  • 등록일 2021.04.22 19:36
  • 게재일 2021.0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포항시 장기면 수성사격장이 폐쇄 쪽으로 가닥을 잡을지가 주목된다. 21일 열린 ‘국민권익위 포항시 장기면이장단 국민고충간담회’에서 이정희 권익위 부위원장은 “주민 요구에 따라 권익위도 폐쇄 입장을 중심으로 조사를 병행하고 있다”고 밝혀 그동안 군과 마찰을 빚어왔던 수성사격장 폐쇄 논란이 접점을 찾을 지가 주목되는 것이다.

본지 취재에 따르면 민군 갈등의 중재를 맡은 권익위는 수성사격장 폐쇄 쪽으로 방향을 설정한 것으로 확인됐고, 관련 근거자료도 상당수 확보한 것으로 보도했다. 다만 마지막 단계인 헬기 사격소음 결과에 따라 결론이 달라질 수 있는 것이 변수라고 한다.

수성사격장은 현지 주민과 군이 물리적 충돌에 이르는 극한대립으로까지 치달았으나 국민권익위의 적극 중재 노력으로 협상의 통로가 마련된 것은 매우 다행스러운 일이다. 특히 권익위가 이 사건을 민원접수하면서 대체부지 검토까지 진행한 것으로 알려져 권익위의 중재가 상당한 노력과 설득력을 얻는 형국이다. 또 대체부지 물색이나 폐쇄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는 것도 권익위의 중재 노력이 돋보이는 부분이다.

1965년 장기면에 군부대 시설이 들어서면서 만들어진 1천㎡ 규모 수성사격장은 마을에서 불과 1km 밖에 떨어져있지 않다. 수십년간 주민들은 불발탄, 유탄사고와 소음, 화재위험에 노출돼 왔었다. 작년 미군 아파치헬기 사격 훈련이 경기도에서 이곳으로 옮겨지면서 주민들의 고통은 더 심해졌다.

그동안 국방과 안보를 위해 주민들은 오랫동안 희생을 감내해 왔으나 이제는 더이상 주민의 희생을 요구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 합리적인 대책안 마련이 필요한 것이다. 아파치 헬기훈련이 옮겨지는 과정에서 주민과 군의 불신이 커져 사태가 악화된 측면이 없지 않다. 주민들이 헬기 사격소음 측정에 보이고 있는 불신도 이의 연장선에 있는 일이다.

권익위는 “수성사격장의 폐쇄 가능성까지 염두에 둔 조사를 벌이겠다”고 말했다. 특히 군에 대한 불신이 있으나 “권익위는 다르다” “집단갈등 조정의 최고기관이다”는 등의 언급을 함으로써 문제 해결에 대한 공정성과 자신감을 내보였다. 국가안보도 지키고 심각한 주민생활 침해 문제도 해결하는 권익위의 명쾌한 해법을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