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 전성시대
할머니 전성시대
  • 등록일 2021.04.22 19:36
  • 게재일 2021.0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미나리’에서 74세의 윤여정은 유창한 영어와 ‘쿨’한 연기로 단번에 세계적 배우 반열에 올랐다.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비롯 미국 안팎에서 32개의 여우 조연상을 받았다. 영화 ‘미나리’가 아니더라도 윤여정은 국내서는 최고 수준급 스타로 잘 알려져 있다.

‘윤스테이’라는 TV 프로그램을 통해 그녀만의 카리스마가 화제가 됐고, 그녀의 인기를 분석한 평론도 언론매체를 통해 많이 쏟아져 나왔다. 고집스럽고 까칠한 면도 있지만 젊은이의 말을 경청하고 다양한 문화를 존중하는 오픈마인드가 그녀의 장점이라 했다.

최근 그녀는 10∼20대 여성들이 많이 이용하는 패션 온라인 플랫폼에 광고 모델로 등장해 또 한번 화제를 일으켰다. 그녀가 등장한 광고는 일주일도 안돼 조회수 140만을 기록했다. 영화 ‘미나리’ 개봉 이후 할머니 전성시대를 그녀가 열고 있다.

‘할매니얼’이라는 신조어가 등장했다. 할머니의 사투리 할매와 밀레니엄이 합쳐진 표현이다. 옛 것을 선호하는 젊은 세대를 일컫는 말이다. 음식과 패션에서 그 트렌드가 잘 나타나고 있다. 특히 패션가에서는 ‘그래니룩’이란 말도 생겼다. 할머니를 뜻하는 그래니(Granny)와 패션 스타일의 룩(Look)이 합쳐진 것이다. 대표적 상품은 화려한 꽃무늬가 새겨진 니트 가디건과 펑퍼짐하고 강렬한 색깔의 원피스나 긴주름 치마다. 장년의 여성이 즐겨 입을 법한 옷이지만 젊은층에 인기가 높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에 지친 마음을 위로받고 싶은 심리가 복고풍의 흐름과 겹쳐 나타난 현상이라 한다. 복고풍은 따뜻함, 포근함, 향수 등의 이미지가 있다. ‘할매니얼’의 등장과 더불어 신시대 할머니의 활약 또한 기대되는 요즘이다.

/우정구(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