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0억 들여 골목상권 활성화 추진
올해 10억 들여 골목상권 활성화 추진
  • 이곤영기자
  • 등록일 2021.04.21 20:59
  • 게재일 2021.0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대구전통시장진흥재단
점포 20곳 이상 밀집 신생 상권
경제공동체 조직화·마케팅 지원
대구시가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지원에 나서고 있다.

대구시는 올해 신생 골목상권 30곳을 발굴하고 공동 마케팅 사업 등을 추진하는 ‘골목상권 조직화 및 사업화 지원 사업’을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대구시와 (재)대구전통시장진흥재단이 함께 추진하는 이 사업은 점포 20곳 이상 밀집한 골목상권 소상공인들을 하나의 경제공동체로 조직화하고 육성하는 것으로 10억원을 투입해 골목상권 실태조사 및 공모를 통해 경제공동체 30곳 발굴·조직화 및 사업화 지원을 목표로 한다.

구·군별로 골목상권 전담 매니저를 활용해 경제공동체 설립부터 교육, 컨설팅, 사업화 지원까지 골목상권 자생력 강화에 중점을 두고 체계적으로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4월 사업공고를 시작으로 5월부터 신생 골목상권의 조직화 대상 선정·지원을 진행하고, 6월부터 사업화 지원 대상을 선정해 올해 골목상권 조직화 30곳, 공동마케팅 30곳, 희망 첫걸음 15곳을 지원한다.

선정된 골목상권 경제공동체 30곳은 공동체 조직에 필요한 행정지원, 상인공동체 역량강화 및 컨설팅, 공동마케팅 지원을 모두 받을 수 있고 이들 중 사업계획서가 우수한 15곳은 심사를 통해 희망 첫걸음 지원사업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또 상권 1곳당 최대 1천600만원 이내로 ‘공동마케팅(SNS 홍보 및 판촉물 제작 등)’ 및 ‘희망 첫걸음사업(공동시설 개선, 환경조성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와 재단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골목상권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골목상권 회복지원 확대사업’도 함께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 15곳(1곳 당 5천만원 내외) 지원을 계획 중이다.

1차 사업 공고를 통해 2곳(달서구 신내당시장상점가, 달서구 동산먹거리타운)이 선정됐고, 5월에 2차 사업 공고를 통해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그동안 전통시장 및 상점가에 비해 지원에서 소외됐던 골목상권을 육성하고 상권을 이끌어 갈 크리에이터(상인대표) 발굴, 공동체 조직화를 통해 체계적인 지원시스템을 구축하고 지속가능한 골목상권을 만들어 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곤영기자 lgy1964@kbmaeil.com

이곤영기자 님의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