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계절관리제 덕에 대구·경북 공기질 개선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덕에 대구·경북 공기질 개선
  • 박순원·피현진기자
  • 등록일 2021.04.21 20:29
  • 게재일 2021.0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5㎍/㎥·대구 2㎍/㎥ 줄어
대구와 경북의 미세먼지 농도가 차츰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시와 경상북도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를 통한 초미세먼지 농도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이 잦은 12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4개월 간 평소보다 강화된 대응 대책을 실시하는 제도로 2019년 12월 처음 도입됐다.

경북도에 따르면, 계절관리제 기간 초미세먼지 평균농도는 21㎍/㎥로 최근 3년 같은 기간의 평균농도 26㎍/㎥와 비교해 19%가 줄었다. 이에 미세먼지 ‘좋음 일수’는 18일(25일→ 43일)이 늘고, ‘나쁨 일수’는 13일(27일→14일)이 줄어들었다. 특히, 고농도 일수는 3년 평균 10일이었으나, 이번에는 황사영향을 받은 3월 29일 하루밖에 없었다.

앞서 대구시도 지난 9일 “초미세먼지 농도가 지난해 12월에서 올 3월까지 25㎍/㎥에서 23㎍/㎥으로 개선됐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지난달 29일 중국발 대규모 황사 현상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일시적으로 경보단계까지 오르기도 했지만, 사회·경제활동의 영향을 주로 받는 초미세먼지 농도는 지난해 보다 개선된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대구와 경북의 초미세먼지 상황이 계선된 것은 계절관리제 시행과 기상영향, 황사 등의 외부적인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판단된다.

우선 경북도는 산업분야 배출 감축을 위해 대기배출사업장 684곳과 비산먼지 발생사업장 1천68곳을 점검해 위반업소 168곳을 적발하고 개선 조치했다. 또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 단속시스템 도입과 조기폐차 지원사업 △가정용 친환경 보일러 4천581대 교체 지원 및 도심지 주요도로에 노면청소차 46대 운영 △가축분뇨를 활용한 고형연료 파우더 생산으로 암모니아 발생 억제 △버스승강장 부스형 쉼터 등을 운영했다.

대구시 역시, △노후경유차 운행 감축 △중소·영세사업장 대상 노후 대기방지시설 교체 등 대기방지시설 개선사업 △도로재비산먼지 관리 △건설공사장 등의 비산먼지 관리 등을 진행했다.

/박순원·피현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